한화에어로스페이스, 1분기 영업손실 58억…적자 축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분기 영업손실 58억…적자 축소

최종수정 : 2019-05-08 17:46:58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로고 이미지
▲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로고 이미지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연결기준 올 1분기 영업손실이 5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축소됐다고 8일 공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7.6% 증가한 9548억원이며 당기순손실은 75억원으로 적자가 축소됐다.

부문별로 보면 항공분야에서는 RSP사업자로서의 위상에 힘입어 글로벌 엔진 제조사로 부터 수주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항공기계사 인수 효과 등으로 매출이 증가 했고 LTA(장기 공급 계약)사업의 호조와 생산성 개선 등에 힘입어 RSP 투자비용 감안 시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크게 증가 했다.

방산분야에서는 한화디펜스의 K9 자주포 인도 수출이 본격화 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크게 증가 했다. 또한 한화시스템의 경우 합병 효과와 기존사업의 선전으로 전년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민수사업에서 한화테크윈은 미국시장 B2B에서의 선전으로 매출이 다소 증가 했고 특히 영업이익은 흑자전환 했다. 워시스템도 중국시장에서의 선전에 따라 전년 대비 매출과 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에도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등 사업 리스크 요인이 여전할 것으로 보고, 지속적인 사업경쟁력 강화활동을 통해 사업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이사는 이날 IR실적발표회에서 아시아나 인수설 관련해 "항공기 엔진, 기계시스템 등 항공 제조업과의 본질이 상이하며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 판단돼 인수를 생각해 본적이 없으며 인수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