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유니온페이와 손잡고 해외결제 확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우체국, 유니온페이와 손잡고 해외결제 확대

최종수정 : 2019-05-08 16:04:27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 왼쪽 과 차이지앤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총재가 업무협약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왼쪽)과 차이지앤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총재가 업무협약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글로벌카드사인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UPI)과 8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접촉식 카드 결제 서비스 적용, 여행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등 카드 사업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은 비자(VISA), 마스터(MASTER)와 더불어 해외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국제카드 브랜드사다. 3월 말 기준, 전세계 174여개 국가에서 해외 지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우체국체크카드는 2011년부터 전국 우체국에서 발급되고 있다. 지난해 비자(VISA), 마스터(MASTER)에 이어 올해 UPI와 제휴를 통해 전 세계 가맹점에서 연회비 없이 해외결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우체국체크카드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에 터치해 결제하는 비접촉식 결제 서비스를 적용하게 된다. 고객이 우체국체크카드를 퀵패스 방식으로 결제하면 서명 필요없이 간단한 터치로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또 여행 특화서비스를 공동 개발해 우체국체크카드에 반영하고, 양사간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390만명 우체국 체크카드 고객이 편리하게 체크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우체국은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로 서민가계에 도움을 주는 착한금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