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한부모 가정 자녀 참여 '여자청소년야구단' 창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샘, 한부모 가정 자녀 참여 '여자청소년야구단' 창단

최종수정 : 2019-05-08 16:16:00

한샘은 지난 7일 서울 광나루야구장에서 이영식 사장, 정보석 다원문화복지회 이사장, 아리아리걸스 여자 연예인 야구단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원여자청소년야구단 창단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샘은 지난 7일 서울 광나루야구장에서 이영식 사장, 정보석 다원문화복지회 이사장, 아리아리걸스 여자 연예인 야구단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원여자청소년야구단 창단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샘이 한부모 가정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여자청소년야구단을 만들었다.

한샘은 지난 7일 서울 광나루야구장에서 다원여자청소년야구단 창단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이는 한샘이 연중 진행하는 '엄마 응원 캠페인' 중 미혼모 응원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부모 가장들이 아이들에게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현실을 감안해 다원문화복지회와 손잡고 여자청소년야구단을 창단했다. 1기 총 13명은 향후 1년간 활동할 예정이다.

한샘과 활동을 함께한 사단법인 다원문화복지회는 한부모 가정 자녀들을 대상으로 야구를 가르친다. 야구 지도 외에도 아이들과 함께 연예인 야구단 친선경기에 참여하고 봉사활동, 프로야구를 관람하는 등 아이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한샘은 여자청소년야구단 운영과 더불어 지난달 19일에는 상암사옥 강당에서 한부모 가정 엄마와 아이들을 초청해 '유통령'으로 통하는 '캐리와 친구들' 공연을 진행했다. 이날 공연에는 엄마와 아이들 300여명이 참석해 공연 관람, 스티커 붙이기 등을 하며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샘 이영식 사장은 "지난 '캐리와 친구들' 공연에 참석한 엄마와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바쁜 한부모 가장을 대신해 한샘이 더 많은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면서 "이번 여자청소년 야구단을 통해 아이들이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