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흥행 돌풍' 4월 판매실적 수입 SUV 브랜드 2위 기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프 흥행 돌풍' 4월 판매실적 수입 SUV 브랜드 2위 기록

최종수정 : 2019-05-08 15:58:38

지프 전 모델 라인업 FCA코리아
▲ 지프 전 모델 라인업/FCA코리아

지프가 4월 한 달 동안 915대를 판매하며 전년대비 88.3%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수입차 브랜드 5위, 수입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브랜드로서는 2위 성적이다. 지프는 2019년 누적 3059대를 판매함으로써 전년대비 74.3%의 성장을 기록했다.

지프의 모든 판매 모델 5종은 수입 SUV 각 세그먼트(섹션) 누적 판매량 5위 내에 진입했다. 수입 소형 B-UV 세그먼트 베스트셀링카인 '레니게이드'는 지난달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되며 다시 B-UV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준중형 SUV '컴패스'는 꾸준한 인기로 C-UV 2위를 기록했다.

D-UV 세그먼트에서는 출시 13일 만에 344대 팔린 지프의 아이콘 '랭글러', 베스트셀링카인 '체로키'가 공동 4위에 올랐다.

대형 SUV이자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인 '그랜드 체로키'는 E-UV 세그먼트에서 4위를 차지했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이번 달 판매 실적은 새롭고 다양한 제품 라인업 출시와 지속적인 마케팅, 세일즈 프로모션으로 더 넓은 신규 고객층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이로써 1만대 클럽 진입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월 지속적으로 진행 중인 전국 고객 시승행사 '지프 까페 데이'와 '이동식 오프로드 모듈'을 이용한 '극한 시승' 행사 등을 통해 지프 브랜드의 정신을 더 많은 고객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프는 전국 17개의 기존 FCA 전시장을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의 올해 안에 전환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