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늘리고, 시장 넓히고…' 정부, 中企 수출종합대책 내놨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업 늘리고, 시장 넓히고…' 정부, 中企 수출종합대책 내놨다

최종수정 : 2019-05-08 16:15:19

2022년까지 온라인 수출기업 1만5000개 육성

정부·지자체 나서 수출유망기업 5000곳 양성

한류 활용, 신흥시장 적극 개척 '시장 다변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뉴시스

해외에서 우리 중소기업들이 만든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정부가 팔을 걷어붙였다.

해외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제품을 파는 중소기업, 벤처기업, 스타트업 등을 위한 수출종합지원대책을 마련하면서다.

특히 온라인을 활용한 수출이 2016년부터 수입을 앞지르기 시작하면서 2022년까지 온라인 시장 진출 기업 1만5000개를 키우기로 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힘을 합쳐 지방에 있는 수출유망 기업도 5000곳 육성한다. 한류를 적극 활용해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국가도 다변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관세청, 특허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소벤처기업 수출·해외진출지원 대책'을 마련, 발표했다. '기업 늘리고, 시장 넓히고…'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수출상품, 산업·시장 구조가 빠르게 변해가고 이에 따라 중소벤처기업의 역할이 중요해 지고 있다"면서 "이번 대책은 그동안 제기됐던 수출정책의 미비점을 분석해 변화하는 시대적 흐름에 맞게 지원제도와 인프라를 재편하고 정비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책으로 온라인 시장 진출지원 시스템과 지역의 수출유망기업 육성 제도를 잘 정착시키고, 해외 혁신거점 설치나 국제기구 설립 등을 통해 스타트업이 해외진출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중소벤처기업이 중견기업,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토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정부는 온라인 수출 기업들을 위해 생산, 마케팅, 판매, 물류 등을 연계하는 종합 인프라를 구축키로 했다. 관련 전문 인력도 양성하고 자금도 지원해준다.

해외 쇼핑몰 등을 통한 주문으로 우리 기업들이 수출하는 B2C시장은 지난해 2조9000억 달러에서 2022년에는 5조9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같은 기간 B2B 부문 수출도 7조7000억원에서 10조6000억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을 돕는다. 국내 물류기업 등을 통해 수출물량을 집적할 수 있도록 창고비용을 지원하고, 해외의 경우 수요가 높은 10여 곳에선 현지 물류비도 지원한다.

보관·통관·배송을 공항 등 한곳에서 신속하게 처리하는 전용 창고인 '전자상거래 수출 통관물류센터'도 구축한다. 수출 절차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물류 신고 시스템도 만든다.

내수기업들이 글로벌 온라인 몰에서 상품 판매를 직업할 수 있도록 3000개 사를 대상으로 수출역량 강화도 지원한다.

수출에 한류를 적극 활용한다. 베트남, 태국, 러시아 등은 한류 영향으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중소기업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5월), LA(8월), 태국(9월)에서 열리는 KCON 행사를 확대하고, 태국(6월), 러시아(9월), 두바이(10월) 등에서 예정된 K-콘텐츠 엑스포를 활용해 판촉전도 대대적으로 연다. 11월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 행사로 'K뷰티 페스티벌'을 새로 개최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12개국에 흩어져 있는 23개의 국내 홈쇼핑 해외 채널과 오프라인 유통망을 연계해 판매를 확대하고, 대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판로를 태국, 말레이시아, 러시아, 대만, 베트남, 미국, 호주 등 신남방·신북방 지역 등 신시장으로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수출지원체계도 전면 개편해 초보수출기업, 유망수출기업, 성장수출기업 등 기업들이 수출단계별로 골고루 도움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