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1분기 적자전환…"해외 마케팅비 증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위메이드, 1분기 적자전환…"해외 마케팅비 증가"

최종수정 : 2019-05-08 15:54:14

위메이드 2019년 1분기 실적 요약. 위메이드
▲ 위메이드 2019년 1분기 실적 요약. / 위메이드

위메이드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1·4분기 영업손실이 7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당기순손실은 72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 줄어든 26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기존 모바일 게임들의 해외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을 기반으로 지식재산권 침해 단속, 라이선스 사업, 모바일 게임 3연작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라이선스 사업에서는 37게임즈와 '일도전세'를 계약했고, 37게임즈는 2개의 모바일 게임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파트너들과 계약된 모바일 게임 및 H5(HTML5)게임 15개 이상이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어 총 20개 이상의 라이선스 게임이 서비스 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