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스타그램과 '맞손'…디지털 광고·마케팅 협력 나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SKT, 인스타그램과 '맞손'…디지털 광고·마케팅 협력 나선다

최종수정 : 2019-05-08 09:26:07

SK텔레콤은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 페이스북의 서비스 인스타그램과 함께 5세대(5G)이동통신 시대에 걸맞는 새 광고 기법을 활용, 디지털 광고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을지로 본사에서 SK텔레콤 하형일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과 인스타그램 짐 스콰이어스 비즈니스&미디어 부사장이 만나 디지털 광고·마케팅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양사는 인스타그램의 새로운 광고·마케팅 기법을 국내 적용 시 관련 내용을 서로 먼저 협의하기로 했다.

또 인스타그램에서 사진·동영상을 24시간만 공유하는 기능인 '인스타그램 스토리', 세로형 동영상을 기본 제공하는 인스타그램의 동영상 앱 'IGTV' 등 서비스를 활용해 5G 시대에 걸맞은 콘텐츠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 3월 SK텔레콤의 10대 중고생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인 '페이스북 메신저'를 데이터 소진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서비스 분야에서도 협력을 지속해 왔다.

SK텔레콤 하형일 통합서비스혁신센터장은 "당사의 5G 네트워크 경쟁력과 AR·VR 등 실감형 미디어 기술을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의 글로벌 SNS와 결합, 디지털 광고·마케팅 분야의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5G 시대에 중요해질 미디어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 강자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짐 스콰이어스 비즈니스&미디어 부사장은 "한국은 세계적으로 가장 선진적인 모바일 기술을 가지고 있어 인스타그램에게 중요한 국가"라며 "SK텔레콤과 장기적 협력을 통해 '인스타그램 스토리' 'IGTV' 등에서 스스로를 표현하고 타인과 소통하는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