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배역 위해 피아노 900시간 연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배역 위해 피아노 900시간 연습

최종수정 : 2019-05-04 00:45:09

사진 그것만이 내 세상 포스터
▲ 사진 = '그것만이 내 세상' 포스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화제다.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이병헌, 윤여정, 한지민,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엄마(윤여정)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가 다른 곳에서 살아오다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알려져있다.

특히 극중 진태를 연기한 박정민은 배역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피아노를 칠 줄 전혀 모르지만 진태 역을 위해 900시간 동안 연습에 매진했다고.

이러한 노력으로 박정민은 대역 없이 피아노 신을 완벽히 소화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tvN에서 오후 11시부터 5월 특선영화로 방영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