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크루즈를 타다]①"이 배가 작다고?"…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크루즈를 타다]①"이 배가 작다고?"…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 타보니

최종수정 : 2019-04-28 14:44:22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 메트로 김민서
▲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메트로 김민서

[르포]①"이 배가 작다고?"…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 타보니

"다녀와서 후기 좀 알려줘."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하니, 주변 사람 중 열의 아홉에게 이런 말이 돌아왔다. 2030세대뿐만 아니라, 전 세대의 공통적인 궁금증이었다.

지난해 전 세계 크루즈 여행객은 2억8500만여 명. 이 가운데 한국은 5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뒤집어 보면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의미다.

특히, '미지의 세계' 정도로 여겨졌던 크루즈 여행이 '호기심의 대상'으로 영역을 확장했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

결론부터 말하면 "한 번쯤 도전해도 좋다"는 의견이다. 중장년층에겐 인생의 또 다른 로망이, 젊은층에겐 치열한 일상의 휴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크루즈 여행의 진입장벽은 아직 높다. 대부분 긴 일정을 포함하고 있는 데다, 크루즈에 대한 의문점 역시 많은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총 3편 중 1편에서는 네오로맨티카호의 승선부터 하선까지 중요 포인트만 짚어봤다.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 메트로 김민서
▲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메트로 김민서

◆알고 가면 더 즐거운 네오로맨티카호

기자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총 5박6일간 롯데제이티비의 전세선인 코스타 네오로맨티카호를 탑승했다. 부산에서 출발해 일본 사카이미나토, 가나자와,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속초로 돌아오는 일정이었다.

크루즈 초행객의 눈에 5만7000톤 규모의 네오로맨티카호는 몹시 거대해보였지만, 크루즈 세계에서 이 정도는 '아기자기'한 축에 속한단다. 한 승객은 "크루즈 여행을 여러 차례 다녔다"며 "큰 배는 (배를) 알만 하면 내려야 해서 아쉬움이 남는데, 네오로맨티카호는 작은 규모에도 알찬 시설, 프로그램 구성으로 굉장히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크루즈를 잘 즐기기 위해선 첫날이 중요하다. 크루즈의 이용 방식에 대해 숙지하고, 이용해보고 싶은 업장을 미리 훑어보며 앞으로의 일정을 머리 속으로 그려보는 것을 추천한다.

매일 밤, 방으로 배달되는 '선상신문'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선상신문에는 다음 날 날씨부터 선내에서 진행되는 각종 프로그램, 레스토랑 오픈 일정, 조별 모임 장소 등이 담겨있어 읽는 것이 필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자는 날씨 부분을 제대로 보지 않아 매 기항지마다 덥고 추운 경험을 했다. 대신, 프로그램 및 이용 시설 만큼은 꼼꼼히 봐, 대부분의 탑승객이 마지막 날까지도 잘 모르던 '비빔밥 무료 제공' 레스토랑을 유용하게 이용했다.

객실에 배달된 선상신문. 메트로 김민서
▲ 객실에 배달된 선상신문./메트로 김민서

기항지 투어는 대부분 이른 아침부터 초저녁까지 진행된다. 이번에는 '패키지' 여행처럼 가이드가 조별 인원을 통솔해 단체 관람을 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젊은층으로선 다소 아쉬울 수 있지만, 중장년층을 비롯한 가족 탑승객이 대부분이었던 이번 크루즈에선 만족도가 높은 듯 보였다.

선내 레스토랑에서 만난 한 60대 남성 승객은 "우리 부부와 아들 내외, 손주가 다 같이 왔다"면서 "배에서 내리면 관광지에 데려다 주고, 돌아오면 바로 숙소라 이 만큼 편하고 좋은 게 어딨나 싶다"고 말했다.

어떤 프로그램을 보고 즐기느냐도 모두 '정보 싸움'이다. 가족, 친구들과 함께 온 탑승객들은 저녁 7시부터 밤 11시까지, 메뚜기 뜀 뛰듯 다양한 프로그램을 향해 층 이동을 감행했다.

꽤나 화려한 복장의 승객들도 흔하게 보였다. 그들을 따라 계단을 오르내리며 물어보니 "오직 크루즈 파티를 위해 준비해온 의상들"이란 대답이 돌아왔다.

크루즈에선 계획되지 않은 행운이 다가오기도 한다. 수많은 프로그램이 곳곳에서 펼쳐지기 때문이다.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복권 당첨 프로그램에 참여해 20만 원을 땄다"던 한 50대 여성 승객은 기자에게 "빨리 참여해보라"고 권하기도 했다.

코스타 네오로맨티카 내부. 메트로 김민서
▲ 코스타 네오로맨티카 내부./메트로 김민서

선내의 모든 프로그램들이 일사분란한 일정을 따라 진행되는 것과 달리, 승선과 하선의 과정은 기다림의 연속이다.

이번에 크루즈를 탄 인원은 1200명 정도. 이 모든 인원이 기항지에서 내리고 오르기를 반복해야 하기 때문에 이른 준비와 긴 기다림이 필수였다.

이는 크루즈 초행자에게 네오로만티카호를 추천하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큰 배일 수록 더 많은 인원이 오르내린다는 것은 인지상정이기 때문. 물론 선택은 자유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