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고민정… '文의 입은 회전문' 비판 쇄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의겸→고민정… '文의 입은 회전문' 비판 쇄도

최종수정 : 2019-04-25 15:22:57

고민정 청와대 신임 대변인 연합뉴스
▲ 고민정 청와대 신임 대변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청와대 대변인으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을 승진 임명시켰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2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청와대 대변인에 고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며 "고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 중 한사람"이라고 알렸다. 이어 "대통령비서실의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 또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대변인직으로 승진 임명된 고 부대변인은 1979년생으로 경희대학교 중어중문학과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KBS(한국방송공사) 아나운서 및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 등을 지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고 대변인 승진 임명을 놓고 쓴소리가 나왔다. 고 대변인 승진 임명은 현 정부의 회전문 인사라는 것이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2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최근 3·8 개각 인사 논란 등 청와대에서 인사 관련 뒷말이 팽창해지자 내부 인사를 승진시킨 것 아닌가 싶다"며 "외부 인사를 영입한다면 인사검증에서 뒷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입'을 맡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대변인직을 내려놓았다. 김 대변인은 작년 7월 25억7000만원 상당의 서울 동작구 흑석동 건물을 구입했으나, 야권과 일부 언론에서는 이를 '투기 논란'이라고 지적한 것. 김 대변인 사퇴는 본인을 둘러싼 투기 논란에 따른 연장선상인 셈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