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국 땅값 0.88% 상승...거래는 절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1분기 전국 땅값 0.88% 상승...거래는 절벽

최종수정 : 2019-04-25 09:26:58

올해 1분기 전국 땅값이 0.88% 올랐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상승률 0.99%보다 0.11%포인트 감소한 수준으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상승률이 둔화되는 추세다.

25일 국토부에 따르면 수도권의 경우 올해 1분기 지가 상승률이 0.99%, 인천은 0.97%로 같은기간 지방의 상승률(0.69%)보다 높았다.

특히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가 조성되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경우 땅값 상승률이 1.85%로 제일 많이 올랐다.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의 경우 지가 상승률이 8.97%, 인근의 백암면과 양지면도 각각 3.90%와 2.04% 오름세를 보였다. 또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경기도 하남시도 상승률 1.65%를 기록했다.

반면 9·13 대책 이후 주택거래 및 토지거래는 급감했다. 올 1분기 전체 토지거래량은 67만3000필지(474.8㎢)로 전년 대비 22.7% 감소했다. 분양권 거래는 29.3%, 토지 매매는 24.5% 감소했다.

특히 서울은 매매 63.2%, 분양권도 28.4% 감소했다. 부산 역시 매매 30.2%, 분양권 35.2% 줄었다. 세종의 경우 매매 12.1%, 분양권 거래는 83.1% 급감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26만5000필지(441.0㎢)로 전분기 대비 4.7%,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했다. 그러나 개발제한구역의 거래는 지난해 1분기보다 72.7%가 늘었고, 자연환경보전(17.7%), 농림(0.3%) 등의 거래량은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9·13 대책 이후 시장 안정과 거래심리위축 등으로 지가변동률 상승폭 둔화됐고 토지거래량도 감소하는 추세"라며 "앞으로지가변동률 및 토지 거래량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토지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을 검토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규성기자 peace@metroseoul.co.kr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