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 가입 늘었는데 보험료 줄어…가격민감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車보험, 가입 늘었는데 보험료 줄어…가격민감도↑

최종수정 : 2019-04-24 14:46:46

보험종목별 가입대수. 보험개발원
▲ 보험종목별 가입대수. /보험개발원

지난해 자동차보험 가입은 늘었음에도 보험료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을 통한 직접 가입이 빠르게 늘면서 자동차보험에 대한 가격 민감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 외산차 가입대수가 크게 늘었다.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차량 10대 중 1대는 외산차였다.

24일 보험개발원이 지난해 자동차보험 가입자 성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자동차보험 가입대수는 2249만대로 전년 대비 2.9% 증가했다. 반면 자동차보험 수입보험료는 15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감소하며 하락 전환했다.

자동차보험 가입대수 중 개인용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1630만대로 전체의 72.5%를 차지했다. 개인용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1.9% 줄어든 10조3000억원이었다.

보험개발원은 "차량 대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보험료가 감소한 원인은 보다 저렴하게 보험에 가입하기 위해 가입방식, 가입조건을 합리적으로 결정하려는 보험소비자의 트렌드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인터넷을 통한 보험가입(CM채널)은 전년 대비 14.1% 증가했다. 특히 20대 이하, 30대의 CM채널 가입률은 2016년 이후 각각 17.3%포인트, 16.7%포인트 늘었다.

마일리지, 블랙박스 등 할인형 특약 상품의 가입도 급증했다. 마일리지 특약 가입률은 56.3%로 전년 대비 9.2%포인트 증가했고 블랙박스 특약 가입률은 58.3%로 전년 대비 7.2%포인트 늘었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가격 민감도가 증가하고 이에 따라 보험사도 할인율과 구간을 확대하는 등 수요에 적극 대응하면서 특약 가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외산차 가입대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외산차량 자동차보험 가입대수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약 179만대로 국산(1.8%) 대비 8.3배 빠르게 증가했다.

외산차 구성비는 2014년 6.3%, 2015년 7.6%, 2017년 9.8%에 이어 11%까지 높아졌다.

외산차 중 3000만원 미만 차량은 53.7%로 전년(51.6%) 대비 2.1%포인트 증가했다. 수도권 내 외산차 비중은 14.2%로 광역시(10.2%), 지방시도(7.1%) 대비 높았고, 전체 외산차 중 독일차가 전체의 57.8% 차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