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아시아나항공과 박삼구 회장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자수첩] 아시아나항공과 박삼구 회장

최종수정 : 2019-04-23 17:27:56

 기자수첩 아시아나항공과 박삼구 회장

"창립부터 현재까지 31년간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마음이었다."

1990년 김포공항 국제선 2청사 3층 대합실. 이 자리에서 그와 그의 가족은 항공사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의지를 다진다. 그리고 어릴적부터 수리(數理)에 밝았던 그는 아버지의 자리에 오른 후 무에서 유를 창조하기 위해 늘 하이 리스크(High Risk) 방식을 택했다.

지난 2006년 대우건설에 이어 2008년 대한통운 인수에 도전했다. 대부분이 부채였지만 그에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마음으로 시간이 지나면 계열사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다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금호그룹 경영과 관련한 굵직한 사안에는 늘 "무리 아니겠냐"는 우려 섞인 말이 나왔지만 그는 늘 "해낼 수 있다"는 말로 일관했다.

그는 몸통을 부풀리면 내실도 채워질줄 알았다. 그러나 아니었다. 재계 8위까지 오르던 그의 창조과정은 금융위기를 이후로 하락수순을 밟았다. 자금력을 과시하는 듯 인수했던 대우건설과 대한통운은 헐값에 토해내야 했고, 인수에 돈을 태웠던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는 재무구조개선절차를 밟았다. 그리고 내리막의 종착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이어졌다. 무에서 유를 창조했던 그가 유에서 무를 창조하게 된 것이다.

"지금 회사가 처한 어려움을 현명하게 타개해 나갈 수 있도록 임직원 여러분의 동의와 혜량을 구한다" 박삼구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앞두고 직원에게 편지를 보냈다.

자신의 욕심으로 일어난 상황의 해결을 직원에게 돌리는 것이 맞는 방법인지 모르겠다. 그나마 다행인건 사회가 불공정, 특혜와 반칙을 더 이상 용인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는 것. 더 이상 무에선 유가 나올 수 없는 구조가 됐다는 것이다. 사회가 요구하는 것은 아시아나의 투명한 경영뿐이다. 새 출발점에 서 있는 금호아시아나의 재도약을 기대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