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적임대주택 17만6000가구 공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올해 공적임대주택 17만6000가구 공급

최종수정 : 2019-04-23 14:48:55

올해 공공임대주택 13만6000가구, 공공지원 임대주택 4만가구 등 공적임대주택 17만6000가구가 공급된다.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임대는 지난해 3만가구에서 올해 4만3000가구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주거종합계획'을 통해 올해 주거 지원계획 및 주택공급계획을 내놓았다. 주거종합계획에 따르면 국민임대·행복주택은 1만4000가구를 공급하고 무주택 신혼부부를 위한 특화단지도 조성한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매입·전세임대'Ⅱ는 2만9000가구를 공급하며 공공지원주택 3000가구도 우선 공급된다. 신혼희망타운 규모는 1만가구(공공분양 7000가구, 장기임대 3000가구)로 올 2분기 서울 양원 269가구가 첫 대상이다.

맞춤형 청년주택은 5만3000만실(4만1000가구)과 희망상가 창업공간 80가구가 공급·지원되며 올해 행복주택 2만6000가구 중 1만가구는 청년층에 할당된다. 청년매입·전세임대는 지원대상을 대학생·취업준비생에서 19~39세로 확대한 1만7000가구, 공공지원주택은 2만6000실,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2000명에게 각각 공급한다.

고령층에겐 문턱을 제거하고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세면대 등을 적용한 어르신 맞춤형 공공임대 5000가구, 매입·전세임대 4000가구가 공급된다. 특히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주거지원책으로 저소득 취약계층 공적임대주택 8만가구, 중증장애인 주거약자용 주택가 우선 공급된다. 주거급여 수급 가구 수는 지난해 94만가구에서 올해 110만 가구로 확대하고 소득기준도 중위소득 43%에서 44%로 완화한다. 고령 수급가구엔 생활 편의시설 설치 지원금 5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주거약자가 있는 가구엔 냉·난방기 설치를 지원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