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마음 담은 연등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마음 담은 연등을

최종수정 : 2019-05-10 06:00:42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마음 담은 연등을

‘5월은 푸르구나.~’로 시작하는 노래처럼 파릇한 5월은 신록의 달이다. 더불어 잊고 있었던 사랑을 다시 느껴보는 가족의 달이기도 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5월은 부처님오신 날이 있는 달이다. 부처님은 왕족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인생의 고해를 풀어보려 29세에 출가를 했다. 35세에 깨달음을 얻고 대중을 위하여 가르침을 전파하다 80세때 입적하셨다.

인생의 진리를 깨달은 부처님은 사바세계의 대중들과 함께 하며 괴로움을 풀어주려 애쓰신 분이다. 그런 부처님께서 세상에 오신 날이 5월에 있다. 부처님을 기리는 다양한 행사가 열리지만 대표적인 것은 연등행사이다. 연등행사라고 하면 사람들은 말 그대로 연꽃 모양의 등만 생각한다.

그러나 연등은 의외로 숱하게 많은 종류가 있다. 수박 마늘 항아리 모양의 연등도 있다고 하면 사람들은 놀랄 것이다. 그것뿐이 아니다. 북 항아리 용 봉황 잉어 거북 모양의 연등도 있다.

이렇게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양들이 있다는 건 연등이 대중들의 일상과 밀착해 있다는 방증이다. 사실 연등뿐만 아니라 불교 자체가 대중과 함께 호흡하는 종교이다. 과거부터 사람들의 마음이 괴로울 때 평안함을 준 것이 불교이다. 부처님오신 날이 되면 전국 곳곳에서 연등행사가 벌어진다.

올해 서울에서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조계사 봉은사 청계천 등에서 행사가 열린다. 지혜의 등이 거리를 밝히고 세파에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준다. 부처님오신 날이 가까워지면 필자가 주석하는 월광사에도 색색의 연등이 피어난다. 그 연등 하나하나에는 모두 어떤 사람의 이야기와 인생이 담겨있다.

그렇기에 연등을 보면 항상 귀하다는 느낌이 가슴에 차오른다. 부처님은 그렇게 귀한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다가가려 애쓰는 분이다. 부처님을 요즘 아이들 말처럼 엄근진(엄숙 근엄 진지)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부처님은 얼굴을 가득 채우고 있는 미소처럼 다정다감한 분이다. 누가 다가가더라도 안아주는 분이다.

연등에 마음을 담아 올리면 부처님이 무거운 짐을 가볍게 해 주실 것이다. 부처님오신 날 자비로운 부처님에게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 보도록 해보라.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