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강릉 산불 피해 농업인 맞춤형 지원 강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농식품부, 강릉 산불 피해 농업인 맞춤형 지원 강화

최종수정 : 2019-04-22 11:14:33

농림축산식품부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강원도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농업인에 대한 현지 맞춤형 긴급 영농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볍씨·농기·자재·일손 및 자금 부족문제 등 당면한 어려움 해소에 최우선을 두는 한편, 실질적인 영농재기를 위한 피해복구비는 관계부처 협의 등을 이달까지 마무리하고 피해농가에게 신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올봄 벼 모내기에 차질이 없도록 강릉지역에 정부보유 볍씨 640kg 공급과 함께 1만1500상자를 육묘해서 강릉과 속초 피해 농가에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농기계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8일부터 농기계조합(25개반 50여명) 및 지역농협(4개반 8명)에서 현지 농기계A/S반을 운영해 무상 수리를 지원해 오고 있다.

농식품부는 농기계와 함께 작업인력도 필요할 것으로 판단해 경기·강원·충북지역 농협(50여명)이 참여하는 '농기계 영농작업단'을 구성해 대기중에 있고, 현지 농업인들이 경운·정지·벼이앙 등 농작업을 요청하면 즉시 투입이 가능한 상태이다.

아울러 축산시설·기자재 복구 지원을 위해 축사시설현대화자금 56억원을 피해농가에 우선 지원토록 하고 있으며 피해농업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매주 간부공무원을 강원 동해안 피해현지에 파견해 긴급 지원대책 등에 대한 추진상황을 철저히 점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현재 강원도의 자체조사 및 중대본의 합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농업부문의 피해 복구비를 산정중에 있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확정 후에 농식품부의 '농업재해대책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