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세계한인무역협회 업무협약 체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무역협회-세계한인무역협회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 2019-04-22 06:48:43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와 세계한인무역협회(OKTA)가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22일 서울 트레이드 센터에서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OKTA 회원사(21개국 7000여개)들은 무역협회(회원사 7만4000여개)와 손잡고 수출경험과 해외 네트워크가 부족한 중소·중견 수출초보기업에 해외바이어발굴, 판로모색, 수출대행 등을 본격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무역협회는 OKTA의 우수한 회원사를 선별해 올해 20개사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100개사 이상의 해외동포기업을 전문무역상사로 육성할 예정이다.

또한 무역협회와 옥타 회원사는 비즈니스 수요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매칭서비스 창출을 통한 기업의 수출촉진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산업부는 이번 협약으로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세계에서 활약중인 OKTA 회원사를 통해 보다 수월하게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약 17억달러 규모의 수출기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10일 수출전략조정회의를 통해 재외동포 기업 등 다양한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기업들의 전문무역상사 지정요건을 완화하고, 전문무역상사에 제공되는 무역보험 및 수출마케팅 등 총 13개의 인센티브를 대폭 강화해 국내 내수기업을 수출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앞으로도 산업부는 우수기업 발굴을 위해 협업시스템 구축, 수출상담회 확대 등 전문무역상사와 제조기업간 매칭을 양적·질적으로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외에서 최대 네트워크를 가진 두 기관이 서로가 가진 인프라를 실질적으로 공유하는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정부는 수출전략조정회의 등을 통해 수출대책 후속조치를 계속 챙기며, 현장과 적극 소통하면서 기업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어 수출정책을 펴나겠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