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남편 김일범… 외교관 떠나 SK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선영, 남편 김일범… 외교관 떠나 SK행

최종수정 : 2019-04-20 12:26:47

사진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선영이 화제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대통력 통역관'이었던 배우 박선영씨의 남편 김일범씨의 이직소식이 전해졌기 때문.

19일 외교부와 SK에 따르면 외교부 북미2과장이었던 김일범 씨는 외교부에 사표를 냈으며 SK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성장위원회 소속 임원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김일범씨는 1999년 외무고시 2부(외국어 능통자 전형)에 수석 합격했으며, 지난해 2월부터 북미 2과장을 맡았다.

김씨는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의 통역을 맡은 경험이 있으며 북미2과에서 미국 의회와 싱크탱크를 담당하기도 했다.

부친 또한 외교관 출신으로 싱가포르와 덴마크 대사와 오사카 총영사를 지낸 김세택 전 대사다.

한편, 김씨는 2010년 배우 박선영과 7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했다. 그리고 결혼식 당시 박선영은 기자회견에서 남편과 만난지 3개월 만에 프로포즈 받았던 사연을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