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창공변동] 2.한진그룹 '3세 경영'…조원태 사장 주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항공업계 창공변동] 2.한진그룹 '3세 경영'…조원태 사장 주목

최종수정 : 2019-04-17 16:28:14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로 조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차기 주자'로 주목 받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현재 조원태 사장과 우기홍 부사장의 2인 체제로 재편된 상태다.

1975년생인 조 사장은 1995년 미국 힐버칼리지에 입학하고 1997년에 인하대에 편입해 학사학위를 받았다. 석사 학위는 미국 남가주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받았다. 2003년 한진정보통신을 거쳐 2004년 대한항공에 입사했다.

이후 그는 핵심 부서를 거쳐 초고속 승진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의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2년과 2014년 각각 대한항공, 한진칼의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3남매 중 둘째이지만 갑 질로 구설수에 오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에 비해 상대적으로 외부 이미지 타격이 적다. 경영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다. 조 전 부사장은 땅콩회항, 조 전 전무는 물벼락 사건으로 경영에서 물러난 상태다.

업계는 6월 한국에서 열리는 IATA(국제항공수송협회) 연차 총회가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의 공백으로 의장직은 자연스레 조 사장에게 넘어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원태 사장의 그룹 승계 건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하기는 어렵다"라며 "그러나 경영 승계와 관련한 그룹 내부의 결정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라고 전했다.

한진그룹을 승계하는데 있어 조 사장이 유력하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문제는 지분이 극히 미미하다는 점에 있다. 지분 상속이 순탄치 않으면 한진칼 2대 주주인 그레이스홀딩스(KCGI)의 영향력이 빠르게 강화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조 사장의 지분은 2.34%이다. 조 전 부사장은 2.31%, 조 전 전무는 2.30%를 보유하고 있다

상속세도 걸림돌 중 하나다. 조 회장이 보유한 1055만주의 가치인 3250억원에 50% 세율을 적용하면 상속세는 1700억원을 넘게 된다. 상속세를 최대 5년 분납해도 연간 325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상속세를 한진칼의 배당만으로 충당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8년 한진칼은 이익에 대해 179억원을 배당했다. 작년 말 기준 한진일가의 합산 지분율이 24.8%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속인은 배당보다 자신이 가진 자산에 의존하거나 한진칼 지분 일부를 매각해야 한다.

지분 상속이 순탄치 않을수록 KCGI의 영향력이 커질 것이란 점도 관건이다. 8일 기준 KCGI의 한진칼 지분율은 13.6%다. 지난달 18일보다 0.8%포인트 늘었다.

KCGI는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한진칼 지분을 사들여 2대 주주로 올랐으며, 조 회장 일가 관련 리스크를 줄이고 기업 가치를 올려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조원태 사장은 5일간의 장례식을 마치고 휴식을 취할 틈도 없이 상속세 마련과 경영권 방어를 위한 현안에 직면하게 됐다. 인하대 학사 학위를 둘러싼 소송 등 개인적 과제도 남아있다. 한진그룹의 유력한 차기 경영승계자로서 조 사장이 난제들을 어떻게 해결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