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으로 IoT 해킹 차단…지역화폐 플랫폼도 공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KT, 블록체인으로 IoT 해킹 차단…지역화폐 플랫폼도 공개

최종수정 : 2019-04-16 14:30:31

이동면 가운데 KT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기가 체인 GiGA Chain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를 선보이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이동면(가운데) KT 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기가 체인(GiGA Chain)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선보이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특성인 초연결성의 시너지를 내기 위한 5G 블록체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초안전 솔루션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사물인터넷(IoT) 시대 취약한 보안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공개했다.

KT는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블록체인인 '기가 체인'을 공개하고 독자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를 선보였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IoT 기능이 탑재된 전자제품이 약 9000만대 가량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5G 시대에는 초연결성 특성을 통해 이 같은 IoT가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보안이다. 모든 것이 연결되는 만큼 보안이 뚫리면, 개인정보 유출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기가스텔스는 신원이 검증된 송신자에게만 IoT 단말의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가 보이는 기술이다. 검증되지 않은 익명의 송신자에겐 IoT 단말이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네트워크에서 보이지 않게 된다.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은 "집 주소와 같은 개념의 IP가 공개되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둑이 침투할 수 있는 것처럼 보안이 취약한 장비는 IP만으로 고객 정보를 빼낼 수 있다"며 "기가스텔스를 적용하면 IP를 숨겨 해커가 공격대상을 찾지 못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기가스텔스는 KT 기가 체인을 통해 사용자, 서버, IoT, 단말 등 통신에 관련된 모든 요소들에 대한 고유 ID를 저장한다. 또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1회용 상호인증 접속토큰을 발행해 ID 기반의 통신 무결성을 보장한다.

KT는 5G 네트워크에 기가스텔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기업 간 거래(B2B) IoT 시장에 기가스텔스를 적용해 블록체인 네트워크 시장 형성을 위한 교두보 마련에 나선다.

이날 KT는 경쟁사인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보다 KT의 기가스텔스가 범용성, 가격, 보안성 측면에서 우위에 섰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동훈 KT 블록체인비즈센터 BC인프라기술사업TF팀장은 "양자암호통신의 경우 광 통신 구간과 같은 네트워크의 특정 구간에만 적용되고 가격도 부담된다"며 "키를 교환해서 안전성을 강화한다는 것은 맞지만 누가 교환했는지 증명을 못해 해커와 암호화 통신을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KT의 기가스틸스는 블록체인 ID 보안 시스템을 통해 어떤 형태의 단말도 적용 가능하고, 고유 아이디를 부여해 범용성, 가격, 보안성 등에서 강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이날 KT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환경과 통합 운영, 관제 기능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형 블록체인 플랫폼인 '기가 체인 바스(GiGA Chain BaaS)'의 공식 서비스 론칭을 알렸다. 블록체인 전문 개발인력이 없어도 몇 번의 클릭만으로 블록체인 노드(Node)를 구성하고, 블록체인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구현할 수 있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기업 입장에서는 별도의 서버 구축이 필요 없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비용,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KT는 포어링크, 레몬헬스케어 등 금융, 유통, 계약, 기업ICT, 보안 분야 50개 기업이 참여하는 '에코 얼라이언스'를 통해 국내 블록체인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KT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기가 체인 GiGA Chain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를 선보이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KT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적용한 KT 기가 체인(GiGA Chain)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선보이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한편, 이날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공개했다. 착한 페이는 모바일 앱 기반의 상품권 발행 및 QR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이다.

실제 KT는 이달부터 김포시에서 통용되는 110억원 규모의 김포페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김포페이는 착한페이 앱을 통해 구동된다. 착한페이 버튼을 누르고 QR를 읽은 후 금액을 선택하는 3단계의 간단한 결제 프로세스를 적용했다. 가맹점주는 착한페이 앱을 통해 결제된 지역화폐를 즉시 원하는 계좌로 환전할 수 있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11일 중소기업벤처부와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운영사업을 맡았다. KT는 착한페이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로페이 참여 결제 사업자들의 앱을 통해 온누리상품권 및 지역상품권 발행, 판매, 결제·정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부와 지자체의 업무추진비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법인형 제로페이' 시스템도 구축한다.

KT는 김포페이 및 제로페이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화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한 울산시, 하동군, 남해군을 비롯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대한민국 블록체인 서비스 대중화를 위해 지속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바스 플랫폼을 통한 블록체인 유니콘 기업 육성에 나설 계획"이라며 "전 세계 네트워크를 블록체인으로 연결해 5G 글로벌 플랫폼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