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U+5G 전용 콘텐츠 1만5000편 제작 나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GU+, U+5G 전용 콘텐츠 1만5000편 제작 나서

최종수정 : 2019-04-16 14:02:29

고객들이 LG유플러스 U VR을 통해 VR웹툰을 시청하고 있다. LG유플러스
▲ 고객들이 LG유플러스 U+VR을 통해 VR웹툰을 시청하고 있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5G에서만 누릴 수 있는 전용 콘텐츠를 강화하면서 5G 조기 확산에 나선다. 자체 제작뿐 아니라 각 분야 국내외 기업과 제휴를 활발히 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5세대(5G) 이동통신 확산을 위해 U+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5000개 이상 확대하는 '5G 콘텐츠 확대 방안'을 16일 밝혔다.

현재 LG유플러스는 U+VR 400여편, U+AR 400여편, 직캠 영상 등 공연 콘텐츠 5300여편 등 총 6100여편의 U+5G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가상현실(VR) 헤드셋을 활용한 VR 플랫폼 U+VR는 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500편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VR 제작기술을 보유한 벤타VR에 직접 투자를 한다. 구글과도 공동 투자를 통해 VR 콘텐츠를 공동으로 제작하고 올 상반기 중 U+VR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독점으로 제공한다.

대부분 콘텐츠는 3D 스튜디오를 통해 제작한 고화질 3D VR 콘텐츠로 제공한다. VR 웹툰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웹툰 제작 스튜디오 호랑스튜디오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VR 콘텐츠의 음향 퀄러티를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해서는 음악감독인 서울예대 김정배 교수와도 협업에 나선다.

또 글로벌 VR영상 앱 플랫폼인 미국 어메이즈 VR에 투자를 완료하고, 어메이즈의 3D VR 콘텐츠를 국내 독점 제공한다. 클라우드 VR게임 시범서비스도 상반기 중 제공하고, VR 헤드셋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연다.

실제 스타를 눈앞에서 보듯 3D로 만나보고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가능한 U+AR도 5G 전용 콘텐츠도 연내 1000편까지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360도 입체 영상 촬영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기반으로 아시아 최초의 AR콘텐츠 제작 전용 스튜디오인 'U+AR스튜디오'를 구축하고 5G AR 전용 콘텐츠를 제작해 U+AR을 통해 제공 중이다. U+AR에서는 청하, AOA 등 K-팝 콘텐츠를 비롯한 400여편의 5G AR 전용 콘텐츠가 독점적으로 제공 중이다.

아울러 콘텐츠에 컴퓨터 시각효과를 더하기 위해 3D 그래픽 기술을 보유한 국내 시각특수효과 분야 '덱스터'와도 협업한다. 이를 통해 국내 유일의 고품질 볼륨-메트릭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있다. 볼륨-메트릭 콘텐츠는 실사를 기반으로 360도 입체 영상을 제작하는 기술을 적용해 만든 콘텐츠로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사 영상을 360도 어느 방향이나 돌려가며 볼 수 있다.

본방송과 동시에 아이돌 멤버 3명까지 동시 시청이 가능한 공연 서비스인 U+아이돌라이브는 상반기 중 전용 콘텐츠를 7500개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1만3000편 이상 확보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U+게임을 통해 즐길 수 있는 게임 수가 확대될 전망이다. U+게임은 리니지2레볼루션 등 총 11종의 인기 게임을 이달 중 우선 제공하고, 이 가운데 5종의 게임에 대해서는 가입 후 90일간 게임 이용시 사용되는 데이터에 대해 무과금(제로레이팅) 프로모션을 연다.

특히 미국 엔비디아와 제휴,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을 포함한 500여종의 클라우드 게임을 국내 최초로 하반기 단독 출시한다. 5G게임 특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핀란드 '해치 엔터테인먼트'와 5G VR게임 독점공급 양해각서를 체결, 5G 모바일 게임과 클라우드 게임 출시도 준비 중이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는 "고객들이 5G로 일상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실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5G 기술과 서비스 개발은 물론 안정성 높여나가는 한편 U+5G에서만 누릴 수 있는 전용 콘텐츠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