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없는 백화점 명품 매장…봄 정기세일 매출 일제히 상승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불황없는 백화점 명품 매장…봄 정기세일 매출 일제히 상승

최종수정 : 2019-04-16 13:13:11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봄 정기세일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봄 정기세일/롯데백화점

경제 불황에도 끄덕없는 곳이 있다. 백화점 명품 매장이다.

최근 '하나를 구매하더라도 제대로 된 것을 구매하자'는 가치소비 경향이 높아진 데다 2030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세대)가 명품 소비를 주도하면서 백화점 매출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16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봄 정기 세일기간에 해외 명품과 프리미엄 가전제품 판매에 힘입어 좋은 실적을 거뒀다. 이커머스 성장세에 밀려 오프라인 판매 실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백화점이 미소지을 수 있는 이유다.

주요 백화점들의 봄 정기 세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외명품과 프리미엄 가전에 매출이 집중됨을 알 수 있었다.

롯데백화점은 봄 세일 기간인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4일까지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6.0%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 동안 매출을 견인한 상품군은 해외명품과 리빙으로 분석된다. 해외명품 상품군은 약 33.0%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으며, 미세먼지로 인한 공기청정기 구매 수요와 프리미엄 가전 구매 수요 증가로 인해 가전 상품군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1.7% 매출이 증가했다.

봄 시즌을 맞아 여성패션과 남성스포츠는 전년 동기 대비 각 3.7% 신장했으며, 쇼핑 및 봄 나들이를 하고자 백화점 매장을 방문해 식당가를 찾은 고객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신세계백화점
▲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은 봄 세일 기간 동안 4.1% 신장률을 기록했다. 부문별로 IT가전 45%, 해외잡화 29.8%, 골프 15.5%, 수입의류 12.5% 등을 패션과 가전제품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사와 결혼 등으로 가전 상품 수요가 크게 증가했고, 해외 패션 브랜드 행사도 세일 기간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세일 이후에도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군의 대형 행사와 다양한 프로모션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번달 14일까지 진행한 봄정기세일이 실적이 전년대비 1% 신장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명품남성이 22%, 명품잡화가 14% 신장하는 등 명품 신장률이 두드러졌다.

지난달 29일부터 7일까지 봄 세일을 진행한 신세계백화점의 해외명품 매출 역시 전년 대비 25.0% 신장률을 기록했다. 스포츠는 4.3%, 남성 패션과 여성 패션 신장률은 각각 1.9%,1.0%에 그쳤다. 전체 매출 신장률은 7.1%다.

이처럼 백화점 매출은 해외명품이 견인하고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롯데백화점 본점 팝업 행사 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 본점 팝업 행사 /롯데백화점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백화점 고객들의 구매 건수는 2.4% 감소했으나 구매 단가는 4% 증가해 기존점의 성장세(1.4%)를 이끌었다. 고가 상품의 브랜드가 많이 팔리면서 구매 단가가 증가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년동안 고객연봉자들이 늘어났고, 고가의 제품이더라도 명품을 구매하려는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명품은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구매해야한다는 인식이 깔려있기 때문에 백화점 매출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