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당진-서산 도로건설공사' 수주…"외부사업 확대 청신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세계건설, '당진-서산 도로건설공사' 수주…"외부사업 확대 청신호"

최종수정 : 2019-04-16 07:48:19

신세계건설이 올해 연이은 공공부문 수주에 성공, 외부사업 확대에 청신호가 켜졌다.

신세계건설은 최근 조달청이 발주한 '당진-서산 도로건설공사'의 대표사 자격으로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운산리에서 서산시 운산면 갈산리 구간의 도로공사로 총 637억7000만원 규모다. 신세계건설은 대표사로서 50%의 지분을 갖고 충남 지역 업체인 한성개발(25%), 흥진건설(25%)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세계건설은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제3공구 노반(건축) 신설 기타공사(201억원), 의정부고산 공공주택지구 조경공사(86억원) 등 올해 들어서만 총 3건의 공공부문 사업을 따냈다.

공공부문 수주 금액은 60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외부 수주 금액의 28.4% 수준이다.

정두영 영업총괄 부사장은 "신세계건설이 올해 3~4월에만 총 3건, 606억 규모의 공공부문 수주에 성공하며 안정적인 수익의 토대를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민간부문, 주택부문 등 사업다각화를 통해 매출, 수익 안정화에 더욱 속도 낼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