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새로나온 책]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최종수정 : 2019-04-14 13:35:36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416세월호참사 작가기록단 지음/창비

 새로나온 책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2019년 3월 18일 세월호 투쟁의 상징이었던 광화문 세월호 분향소와 천막이 철거됐다.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오기까지 지난 5년은 격변의 시간이었다. 책은 세월호 참사 이후 5년, 한국사회의 심연을 밝혀온 유가족의 목소리를 담았다. 유가족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이 어떠한 궤적을 그렸는지 추적하는 곡진한 기록이다. 저자들은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한국사회의 민낯을 폭로한다. 기억과 고통, 권력의 작동 방식을 파헤친다. 사회적 참사의 희생자이자 국가폭력의 희생자인 세월호 가족이 그날의 진실을 묻는다. 책은 이제 그만 잊으라는 사람들에게 세월호 참사란 과연 무엇이었는지, 사건은 종결된 것인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그들의 고통과 무관한지와 같은 질문을 던진다. 392쪽. 1만6000원.

◆아토믹 걸스

드니즈 키어넌 지음/고정아 옮김/알마

 새로나온 책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2차 세계대전 당시 맨해튼 계획을 위해 정부와 군 당국은 미국 테네시주 오크리지에 비밀 도시를 만든다. 책은 사이트 X, 클린턴 공병사업소라고 불린 이곳으로 이주한 노동자들의 삶을 그려냈다. 자신이 하는 일이 원자 폭탄을 만들기 위한 우라늄 농축이라는 것도 모른 채 종전을 바라며 묵묵히 일해온 노동자들. 이들의 이야기는 ABC 방송작가 드니즈 키어넌의 손을 거쳐 다시 태어난다. 전시의 억압 속에서도 생명력을 뿜어냈던 민중들의 이야기. 528쪽. 2만3500원.

◆거짓말 읽는 법

베티나 슈탕네트 지음/김희상 옮김/돌베개

 새로나온 책 그날이 우리의 창을 두드렸다 外

가짜뉴스가 범람한다. 표현의 자유는 역설적이게도 거짓 정보를 생성하고 확장할 기회를 활짝 열어놨다. 저자는 거짓말이라는 개념 자체가 불완전하기에 거짓말이 무엇인지 알기 어렵다고 말한다. 진실과 거짓을 구분하기 힘든 이유는 거짓말쟁이가 100% 거짓말만 하지 않기 때문이다. 진실에 거짓을 얼마나 어떻게 섞느냐에 따라 거짓말의 스펙트럼이 넓어진다. 거짓을 말하는 자는 믿음, 의견, 지식을 뒤섞어 상대방의 생각을 비튼다. 진실과 거짓의 경계가 모호한 현실, 이제는 거짓말을 진지하게 논의해야 할 때다. 256쪽. 1만5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