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호국음악회 개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육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호국음악회 개최

최종수정 : 2019-04-11 14:58:59

육군은 11일 오후7시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호국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 육군
▲ 육군은 11일 오후7시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호국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육군

육군은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의 가치를 되새기고자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앞 특설무대에서 호국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날 호국음악악회는 육군본부, 충남도청, 천안시청, 독립기념관 공동 주관으로 민관군 주요인사, 장병 및 가족, 일반 시민 4000여 명이 참석한다.

음학회는 민과 군이 한데 어우려져 힘차고 아름다운 선율이 같이 울려퍼진다.

행사 진행은 아나운서 박정희 씨와 배우 출신 고경표 상병(23사단), 가수 출신 윤두준 상병(12사단)이 공동 사회자로 나선다. 육군본부 군악의장대대와 천안시립합창단, 뮤지컬 배우, 성악가, 가수 등 250여 명이 출연해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선열을 기리고 대한민국의 발전을 기원한다.

음악회는 '우리의 조국', '호국의 함성', '화합의 노래'라는 3가지 주제를 갖고 합창 협연 '아리아리랑', 성악 협연 '아름다운 나라', 관현악 'Golden Land', 국악관현악 'Around Arirang' 등 주옥같은 연주를 선보인다.

음악회의 대미를 장식할 곡으로 국악계의 거장인 작곡가 박범훈의 '천둥소리'를 무대에 올린다. 이 곡은 1995년 8월 15일 광복 50주년을 기념해 작곡되어 조선총독부 건물 해체식에서 초연된 작품으로 일제에 억압받던 우리 민족의 아픔과 독립의 기쁨을 표현한 곡이다.

육군 국악대 및 양악대의 관현악 연주에 맞춰 진주교대 '예푸리 무용단'이 퍼포먼스를 펼친다. 판소리 전공 유영경 육군 상사와 테너 박기훈이 열창하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한층 더 빛낼 것으로 기대된다.

무대 마지막에는 가수 '홍진영', 아이돌 그룹 'SF9', '러블리즈', 빅뱅 출신의 동영배 상병(태양·5포병여단)과 강대성 상병(대성·27사단)이 특별 출연해 축하무대를 펼친다.

육군은 이번 호국음악회 기획과 관련해 "100년 전 선열들의 '애국 열정'을 함께 연주하고, 노래하며 전 국민적 하모니로 승화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호국음악회를 기획한 육구 군악계획장교 홍종대 중령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항일 독립투쟁의 선봉에 섰던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고, 평화와 번영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국민과 함께 마음을 모으고 다짐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한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