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세계 주방 문화를 이끈다" 조리정수기 만든 범일산업 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전세계 주방 문화를 이끈다" 조리정수기 만든 범일산업 신영석 대표

최종수정 : 2019-04-09 16:17:36

범일산업 신영석 대표가 서울 구로 라면에 빠지다 매장에서 하우스쿡 조리정수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우스쿡
▲ 범일산업 신영석 대표가 서울 구로 '라면에 빠지다' 매장에서 하우스쿡 조리정수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우스쿡

주방 조리기구를 대체할 수 있는 정수기만한 기계. 주거 공간이 작은 1인 가구나 쉐어하우스 거주자라면 귀가 솔깃할만한 얘기다.

하우스쿡 조리정수기가 주인공이다. 편의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라면조리기와 비슷한 모양이지만, 정수기를 결합하면서 다양한 음식을 만들거나 차를 끓여 마실 수 있게 됐다. 시장에서는 하우스쿡이 유일하다.

하우스쿡은 인덕션 주요 부품인 코일을 만드는 범일산업에서 만들었다. 앞으로 조리기뿐 아니라 가정용 튀김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방용 조리기를 출시할 예정이다.

범일산업 신영석 대표를 만나봤다. 2세 경영인으로, 전기밥솥과 인덕션 등 부품 제작을 하던 노하우로 직접 조리정수기를 개발하는데에 성공하면서 범일산업에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신 대표는 서울 구로 '라면에 빠지다(라빠)' 매장에 있었다. 시간 여유가 있을 때면 라빠를 찾아 제품을 살펴보고 문제점을 점검해본다고 소개했다.

라빠는 범일산업이 직접 운영하는 라면점이다. 다양한 종류의 라면을 조리정수기에서 직접 끓여먹을 수 있는 공간이다. 라면에 따라 물과 열, 시간까지 자동으로 설정되기 때문에 더 편하게 맛있는 라면을 먹을 수 있다.

신 대표는 조리정수기를 더 보급하기 위해 라빠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리정수기로 끓인 라면을 맛보게 할 수 있고, 조리정수기의 편리함을 전달하는 데에도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여겼다고 했다.

라빠만으로도 사업성은 충분하다고 봤다. 조리정수기 특성상 공간과 인력에 구애받지 않을 수 있어서다. 이미 매장 형태를 일반 분식점과 셀프 조리, 소형 부스형 등으로 세부화해 직영점을 확대하거나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발전시킬 준비를 마친 상태다.

단, 라빠가 신 대표의 주력 사업은 아니다. 신 대표는 하우스쿡 조리정수기를 전 세계에 보급해 주방 문화가 새로 변하는 세상을 꿈꿨다. B2B에 집중하면 당장은 더 실적을 올릴 수 있겠지만, B2C 시장에 더 힘을 쏟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신 대표가 조리정수기를 개발하게된 계기는 단순했다. 국내 최고 수준인 인덕션 코일 기술을 이용해 어떤 무엇을 만들지를 고민하다가 간편 식품조리기를 떠올렸고, 정수기를 장착하면 더 편하게 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단다.

개발을 시작해서 시장에 나오기까지는 5년 가까이 걸렸다. 2013년 처음 개발을 시작해 1년반만에 완료했지만 필드 테스트를 끝내고 나니 벌써 2017년이 됐다. 결국 하우스쿡 조리정수기는 2017년 10월에서야 시장에 나오게 됐다.

준비가 오래 걸린 만큼 시장 반응도 기대 이상이었다고 신 대표는 말했다. 올 초 판매량은 월 200대 수준, 입소문이 퍼지면서 문의도 크게 늘었다. 이제 구내 식당이나 호텔 레스토랑 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신 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더 신경을 쓰고 있었다. 출시 후 전세계 가전 박람회들에 꾸준히 참가 중이며, 지난해 10월 독일 함부르크 전시회에서는 현지 가전사인 밀레 관계자가 방문해 상품을 극찬했다고 자랑했다.

테스트가 오래 걸린 데에도 이런 이유가 있었다. 세계 각국마다 사용하는 전압도, 환경도 달라서다. 국물 음식을 좋아하는 아시아 지역과 건식을 선호하는 서방 국가간 마케팅 구별도 쉽지 않았다.

신 대표가 가장 눈여겨 보는 시장은 일본이다. 1인가구가 많은데다가 국물 요리를 많이 먹는 곳이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도 특허 출원에 주력하면서 시장 진입을 준비 중이다. 동남아시아에서도 벌써부터 판매량이 빠르게 늘고 있다. 유럽에서도 현지 유통망을 꾸준히 접촉하면서 판매 확대를 준비 중이다.

신 대표는 나중에는 꼭 스위스 융프라우에도 조리정수기를 설치하겠다는 꿈을 밝혔다. 조리정수기가 전 세계에 우리나라 식문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신 대표의 올해 목표 판매량은 전세계 1만대다. 성장 속도를 감안하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는 설명, 목표를 이룬 후에는 생산량을 더 늘려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계획도 준비 중이다.

중소기업 제품의 가장 큰 문제점, 사후 서비스를 물었다. 신 대표는 솔직하고 간단하게 대답했다. 전국으로 AS 망을 확보하기 어려운 만큼, 문제가 생기면 무조건 리퍼 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고. 정수기 필터 교체도 고객 요청에 따라 방문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신 대표는 목표를 이룬 후에는 후속 작품으로 주방 문화를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기름이 튀지 않는 가정용 튀김기를 시작으로 만능 조리기와 밥 요리를 하는 제품 등이다.

신 대표는 "부품 사업을 통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조리정수기 사업에 힘을 쏟을 것"이라며 "전세계에 우리 음식 문화를 알리는 것뿐 아니라 새로운 일거리 창출과 관련 업종 성장 등 경제적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