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하천정책 자문단 출범…치수 안전성 높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국토부 하천정책 자문단 출범…치수 안전성 높인다

최종수정 : 2019-04-08 15:02:54

국토교통부가 하천 정책을 수립하고 하천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내·외부 하천 전문가 20명이 참여하는 '국토교통부 하천정책 자문단'을 구성·위촉한다.

8일 국토부에 따르면 자문단은 오는 9일 세종청사에서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대책', '하천관리통합시스템의 구축 방안' 등에 대한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한다.

그간 치수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하천 전체에 대한 홍수 안전도는 높아졌으나 집중호우 증가, 강우강도 증대 등 강우 패턴의 변화로 하천 합류부, 도심지 병목구간 등 일부 취약 구간에 대한 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국토부는 봤다.

이런 취약 여건 개선을 위해 국토부는 '국가하천의 치수안전성 강화대책 마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자문단 회의를 통해 안전한 하천 조성방안을 논의한다.

본 용역은 홍수 취약구간의 조사, 노후 하천시설물에 대한 평가, 홍수 범람구역의 활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홍수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서 시행된다.

또 현재 개별로 운영 중인 하천관리지리정보시스템(RIMGIS), 국가하천유지관리시스템(KORIMIS), 하천관리 앱의 체계를 개편해 하나의 하천정보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

국토부는 국가하천의 치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고 효율적인 하천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자문단의 자문을 단계별로 지속 실시해 최적의 성과를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하천계획과 장순재 과장은 "향후 하천 정책을 수립하거나 하천을 관리함에 있어 내·외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공간인 하천을 국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