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청년창업가를 찾습니다"…내달 7일까지 공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마트시티 청년창업가를 찾습니다"…내달 7일까지 공모

최종수정 : 2019-04-08 08:18:54

스마트시티 예비창업패키지 청년 예비창업자 모집 관련 포스터. 국토교통부
▲ 스마트시티 예비창업패키지 청년 예비창업자 모집 관련 포스터./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분야 창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의 창업도전을 지원하기 위해 일반 시민, 학생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예비 창업자 110명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상담(멘토링) 등 초기 창업 소요자금을 바우처 형태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는다.

바우처란 예비 창업자에게 금액한도를 정해 사용권(바우처) 지급하면 예비 창업자 전용 카드를 사용해 제품·서비스 구매 후 승인 신청한 뒤 대금이 판매업체로 이체하는 방식이다.

이번 스마트시티 창업기업 지원사업 참가 희망자는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5월 7일 오후 6시까지 k-새싹기업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들은 창업아이템 개발 동기, 사업화 전략, 시장진입 및 성과창출 전략, 대표자 및 팀원의 역량 등에 대한 서류 및 발표평가를 통해 지원대상자 선정 및 사업화자금을 차등 지원받는다.

국토부는 선정된 예비 창업자에게 각종 스마트시티 전시회 참가, 기존 기업과의 연관사업 참여, 전문가 Pool(약 100명) 개별 맞춤상담(멘토링)을 지원한다. 우수 창업기업은 초기창업(3년 이내)-창업도약(3년 이상) 패키지 등과 연계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해 39세 이하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의 창업지원 사업에 착수했다.

올해는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와 소셜벤처 창업 등 500명 내외의 예비 창업자를 모집하게 된다.

스마트시티는 최근 시장규모 확대와 함께 창업에 관심도 커지고 있어 지원규모를 지난해 35명에서 올해 110명으로 대폭 확대한다.

지난해는 스마트시티 창업에 응모한 204명 중 35명을 선정해 현재 30명은 창업, 5명은 창업을 진행 중에 있다. 이를 통해 29명의 고용 창출, 상표 및 특허 등록 등 지식재산권 취득 6건, 8억7500만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창업내용을 보면 스마트 주차, 에너지, 환경, 헬스케어, 모빌리티, 스마트 팜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선보이는 창업이 많았다.

국토부는 창업자금 지원사업 뿐만 아니라 국가시범도시, 혁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창업공간과 주거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인큐베이팅 센터'도 조성한다. 이를 통해 경쟁력 있는 새싹기업에게 창업·주거·유통·판매 공간을 저비용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센터는 올 하반기 화성동탄 2지구에 착공해 오는 2021년 말 준공, 연 170개 기업을 육성할 예정이다.

또 스마트시티 혁신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대학 내 아이디어와 기술이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대학 내 창업 동아리 지원, 새싹기업 창업 지원 프로그램 마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연 18억원을 투입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