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궐선거/종합] 높아진 황교안의 위상… 깊어진 이해찬의 고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4·3 보궐선거/종합] 높아진 황교안의 위상… 깊어진 이해찬의 고민

최종수정 : 2019-04-04 02:02:4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통영 중앙시장에서 정점식 후보자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자유한국당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통영 중앙시장에서 정점식 후보자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자유한국당

황교안, 보수 지지층 결집시킨 구심점 역할 '톡톡'

한국당, '진보 정치 1번지' 창원서 선전하기도

황교안 등장하자 "작년 6·13 지방선거 때와 달라졌다"

경남 창원·성산 및 통영·고성에서 3일 2019년 보궐선거가 열린 가운데, 이번 선거 결과로 인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입지가 매우 넓어질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우선 한국당은 이번 선거 때 2개 지역구에 전부 후보를 냈고, 1개 지역구에서 승리했다. 그리고 황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을 총괄한 수장이다.[메트로신문 4월4일자 <노회찬·이군현 자리에 여영국·정점식… 수성 성공한 정의·한국> 기사 참고]

한국당은 경남 통영·고성 지역구에 정점식 후보자를 출마시켰고, 정 후보자는 상대 후보와 압도적인 표 차이를 냈다. 정 당선인은 4만4651표(59.49%)를,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만7042표(36.3%)를 각각 얻었다. 더욱이 정 당선인은 황 대표 최측근으로 정평이 났다. 정 당선인은 2014년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때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국당은 경남 창원·성산 지역구에 강기윤 후보자를 출마시켰다. 강 후보자는 여영국 정의당 당선인과 아슬아슬한 승부를 펼쳤다. 두 사람의 승패를 가른 표수는 단 504표. 더욱이 여 당선인은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권민호 후보자와 단일화를 했다. 여 당선인이 단일화를 하지 않았다면 승패는 다르게 적용될 수 있었다.

즉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이 유권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줬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윤용호 한국당 부대변인은 4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선거 중심에는 황 대표가 있었다. 황 대표가 선거를 진두지휘하자 보수 지지층이 집결한 것으로 봤다. 통영·고성 선거에서는 정 당선인이 상대 후보를 압도했다. 또 노회찬과 권영길 등 진보 정치인을 배출한 창원·성산에서는 한국당이 선전했다. 황 대표가 보수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구심점이 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더욱이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이 보여준 저력은 작년 6·13 지방선거 때와도 확연히 달랐다.

윤 부대변인은 "이번 선거는 앞서 치러진 6·13 지방선거와 다르다. 지방선거 때 한국당은 8석 시장 선거에서 7석을, 9석 도지사 선거에서 8석을 각각 내줘야 했다. 당시 선거에서 보수 지지층을 집결시킬 이렇다 할 '구심점'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통영·고성에 후보를 냈지만 한국당에 완패했다. 그래선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선거 결과가 윤곽을 드러내자 "보궐 선거에 최선을 다한 우리당 후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번 선거의 민심을 받들어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계 관계자는 4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황 대표의 저력이 제대로 나왔다. 솔직히 황 대표가 등장하자 보수 지지층이 작년 지방선거와 다른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황 대표의 더욱 넓어질 입지는 민주당에 큰 고민거리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