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궐선거] 노회찬·이군현 자리에 여영국·정점식… 수성 성공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4·3 보궐선거] 노회찬·이군현 자리에 여영국·정점식… 수성 성공한 정의·한국

최종수정 : 2019-04-04 00:29:18

여영국 당선인과 정점식 당선인 연합뉴스
▲ 여영국 당선인과 정점식 당선인/연합뉴스

노회찬 자리에 여영국으로 깃발 다시 꽂은 정의당

이군현 자리에 정점식으로 깃발 다시 꽂은 한국당

전임자와 같은당 소속 후보자 선택해준 창원-고성

경남 창원·성산 및 통영·고성에서 2019년 보궐선거가 3일 진행된 가운데, 두 곳 모두 '전임자의 정당 후보자'가 당선됐다.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에 입성한 주인공은 ▲여영국 정의당 당선자(창원·성산)와 ▲정점식 자유한국당 당선자(통영·고성)다. 공교롭게도 창원·성산 지역구 국회의원은 정의당 소속 노회찬 의원, 통영·고성 지역구 국회의원은 한국당 소속 이군현 의원이었다.

보궐선거를 총괄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투표 당일인 3일 오후 8시 투표가 마감됐다. 경남 창원·성산 지역구는 전체 유권자 18만3934명 중 9만4101명(51.2%)이, 경남 통영·고성 지역구는 전체 유권자 15만5741명 중 7만9712명(51.2%)이 각각 투표했다.

이후 진행된 개표 결과, 창원·성산 지역구는 정의당 소속 여영국 후보자가 당선됐다. 여 당선인은 4만2663표(45.75%)를, 강기윤 한국당 후보는 4만2159표(45.21%)를 각각 얻었다. 즉 '504표'가 창원·성산 지역구 국회의원 당선을 결정지은 것이다.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 입성에 성공한 여 당선인은 1964년생으로 창원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여 당선인은 제9·10대 경남도의회 의원을 지냈다.

여 당선인은 당선 확정 후 "창원 시민의 승리"라면서 "마지막까지 정말 손에 땀이 쥘 정도로 접전을 펼쳐준 강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또) 권영길-노회찬으로 이어지는 진보정치 1번지 자부심에 (창원 시민들께서) 여영국의 이름을 넣어주셨다"고 했다.

아슬아슬했던 창원·성산 보궐선거와 달리, 통영·고성 지역구 보궐선거는 한국당 소속 정점식 후보의 압승으로 매듭지어졌다. 정 당선인은 4만4651표(59.49%)를,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만7042표(36.3%)를 각각 얻었다.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 입성에 성공한 정 당선인은 1965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정 당선인은 사법고시(30회)를 합격, 대검찰청 공안부장을 지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정 당선인 당선 확정 후 "한국당은 국민들께서 선택하신 소중한 한 표의 선택과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선거 결과는 '문재인 정권 폭주에 브레이크를 걸어달라'는 국민들의 절절한 목소리"라고 했다.

한편 창원·성산 지역구 국회의원은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었다. 다만 노 의원은 작년 7월23일 투신 사망했다. 노 의원은 투신 사망 전 '드루킹 일당(민주당원 댓글 공작 사건)'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논란을 직면했었다. 통영·고성 지역구 국회의원은 이군현 한국당 의원이었다. 다만 이 의원은 작년 12월27일 불법 정치자금 혐의가 사법당국으로부터 인정돼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