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우 육군총장, 육군역 포럼서 '군사혁신' 강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용우 육군총장, 육군역 포럼서 '군사혁신' 강조

최종수정 : 2019-04-03 14:56:47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3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5회 육군력 포럼에서 환영사를 통해 군사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3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5회 육군력 포럼에서 환영사를 통해 군사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3일 제5회 육군력 포럼에서 육군의 군사혁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김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역사적으로 모든 강군은 혁신을 통해 탄생했고 혁신한 군대는 국민의 지지를 받고 승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2015년 제1회 포럼이 시작된 이후 올해 5회째인 육군력 포럼은매년 미래 육군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중요한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장병들의 지혜를 모아 육군의 꿈과 비전으로 선정한 '육군비전2030'에 맞춰 '도전과 응전, 그리고 한국 육군의 선택'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김 총장은 ▲전 영역 개방으로 외부와 전략적 제휴 확대 ▲미래를 탐구해 선도적으로 개척 ▲사람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임 등 육군이 지향하는 3가지 전략적 접근방향을 제시했다.

이를 뒷받침 하는 구체적 사례로 김 총장은 워리어 플랫폼, 드론봇 전투체계, 백두산 호랑이 체계 등을 예로들면서 "첨단과학기술군으로 변화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럼은 엠마 스카이(Emma Sky) 미국 예일대학교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제1세션과 제2세션으로 나위어 진행됐다.

제1세션에서는 '군사혁신과 군사력'을 주제로 미국과 이스라엘의 군사혁신이, 제2세션에서는 '한국 육군의 군사혁신'이란 주제로 2030년에 구현하고자 하는 미래 육군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각각 다뤄졌다.

이날 포럼에는 박종구 서강대 총장과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군 주요직위자와 국내?외 석학, 군사전문가, 오피니언 리더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