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국방부 장관회담, 한미연합훈련 및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협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미국방부 장관회담, 한미연합훈련 및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협의

최종수정 : 2019-04-02 12:26:16

정경두 국방부 장관 왼쪽 과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이 1일 현지시간 미 국방부 청사에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과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이 1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청사에서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은 한미연합훈련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을 협의하고, 양국의 긴밀한 군사동맹을 재확인 했다.

국방부는 현지시간으로 1일 정 장관과 섀너핸 대행이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미동맹 주요현안을 논의했다고 2일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를 통해 한미동맹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해 줬다"면서 "이는 한미동맹이 얼마나 공고한지, 한·미 관계관들의 신뢰가 얼마나 두터운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정 장관은 "성공적으로 마친 '동맹'연습을 통해서도 이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동맹'연습은 확고한 연합방위태세 유지와 전작권 전환을 위한 최초작전운용능력(IOC) 검증 준비를 위해서도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섀너핸 대행도 최근의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면서 "아주 성공적이었지만 우리는 가을 훈련에서 이뤄낼 수 있을 개선점들도 파악했다"면서 정 장관에게 "최근의 훈련을 진행하는 데 있어 개인적 노고에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미연합훈련 축소가 준비태세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섀너핸 대행은 "훈련을 축소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역량을 키우는 것"이라며 "(정 장관과 지난) 3월 훈련에서 파악된 교훈 및 (앞으로 있을) 9월 훈련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개선점을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섀너핸 대행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4∼12일 키리졸브연습을 대신해 처음으로 실시된 '19-1 동맹' 연습 등이 성공적이었다는 정 장관의 발언과는 온도차를 보였다.

한편, 경기 성남의 한미연합사령부의 전시 지휘통제소 CP 탱고'의 운용비용 한국 부담 여부는 논의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섀너핸 대행이 "정 장관이 (의제로) 꺼내고 싶은 게 아니라고 한다면 오늘의 논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이날 회담에는 한국측에서는 정 장관과 조윤제 주미대사,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 실장 등 7명이 참석했다. 미국에서는 섀너핸 대행과 존 루드 국방부 정책차관, 에이브럼스 사령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태 안보담당 차관보, 마크 내퍼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 7명이 자리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