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군당국, 중국군 유해 10구 입관식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중 군당국, 중국군 유해 10구 입관식 실시

최종수정 : 2019-04-01 15:21:40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 오른쪽 과 중국 리귀광 선양기념사 부사장이 지난 1월 23일 중국 베이징 퇴역군인사무부에서 제6차 중국군 유해 송환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오른쪽)과 중국 리귀광 선양기념사 부사장이 지난 1월 23일 중국 베이징 퇴역군인사무부에서 제6차 중국군 유해 송환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방부는 1일 인천시에 마련된 '중국군 유해 임시안치소'에서 중국군 유해 10구에 대한 입관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입관식을 통해 중국측에 반환되는 유해 10구는 지난해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등에서 발굴된 중국군 6·25 전사자 유해다

.한국측에서는 이경구국방부 국제정책차장(육군 준장)이 중극측에서는 두농이(杜農一) 주한 중국 국방무관(소장)이 입관식을 주관했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실무단 등도 참석했다.

앞서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달 5일 '19-1차 국적판정 심의위원회'를 열고 대상 유해 15구 가운데 완전유해(1구)를 포함해 10구를 중국군 유해로 최종 판정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3~11월 발굴한 유해를 관련 기관과 전문가들의 철저한 신원확인 과정을 거쳐 중국군으로 판정된 유해를 송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입관식을 마친 중국군 유해는 오는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측에 인도되며,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첸펑(錢鋒)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이 양국 대표로 참석한다.

이번에 중국군 유해가 송환되면 2014년 이후 여섯 번째로, 2014년 3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총 6회에 걸쳐 599구의 중국군 유해가 송환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