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김의겸도 피해가지 못한 '청와대 대변인' 잔혹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김의겸도 피해가지 못한 '청와대 대변인' 잔혹사

최종수정 : 2019-03-29 16:49:39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좌 과 김 대변인 전임자인 박수현 현 국회의장비서실장 우 연합뉴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좌)과 김 대변인 전임자인 박수현 현 국회의장비서실장(우)/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대변인직을 내려놓았다. 김 대변인은 작년 7월 25억7000만원 상당의 서울 동작구 흑석동 건물을 구입했으나, 야권과 일부 언론에서는 '투기 논란'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즉 김 대변인 사퇴는 본인을 둘러싼 투기 논란에 따른 연장선상인 셈이다.

김 대변인의 투기 논란 발단은 이렇다. 김 대변인은 흑석동 건물 구매를 위해 4억8000만원 상당의 서울 종로구 옥인동 전세를 나와 '청운동 관사(청와대 직원 전용)'에 입주했다. 야권에서는 김 대변인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관사 입주 혜택'을 받았고, 관사 입주를 통해 아끼게 된 4억8000만원을 흑석동 건물 구입에 활용했음을 꼬집었다.

그뿐인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김 대변인이 구입한 흑석동 건물은 '불법 건축물'이다. 심 의원이 동작구청에 확인한 결과, 김 대변인이 구입한 건축물대장에는 건축물 1층·2층은 허가를 받았다. 다만 3층 옥상층은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 건축법에 따르면, 옥상층에 허가를 받지 않은 증축은 불가하다.

심 의원은 "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뿐 아니라, 현행 건축법을 위반해 불법적으로 증축한 건물을 소유한 것 자체가 국민들 눈높이에 맞지 않는 행위"라면서 "건물을 소유한지 반년이 지나도록 불법건축물을 철거하지 않는 것은 실정법 위반소지가 있다. 김 대변인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결국 김 대변인은 사퇴를 결정했다. 김 대변인은 29일 청와대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떠나는 마당이니 털어놓고 가겠다. 몰랐다. 아내가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다. 제가 알았을 땐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 이 또한 제 탓"이라고 털어놨다.

김 대변인 사퇴에 정계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들의 잔혹사'를 조심스럽게 제기했다.

익명을 요구한 정계 관계자는 29일 메트로신문과 만나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인물들의 마지막이 썩 좋지 않은 모양새"라면서 "김 대변인 이전 초대 대변인인 박수현 현 국회의장 비서실장도 마지막이 썩 좋지 않았다"고 했다.

박 비서실장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후 작년 6·13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남도지사 후보자로 출마했다. 이 과정에서 박 비서실장을 둘러싼 불미스러운 일이 고개를 들었다. 결국 박 비서실장은 그해 지방선거 당 경선 레이스를 중도 하차해야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