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파병 아라우 부대, 수교70주년 맞아 민간 군사외교 펼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필리핀 파병 아라우 부대, 수교70주년 맞아 민간 군사외교 펼쳐

최종수정 : 2019-03-28 15:05:00

필리핀 파병 아라우 부대, 수교70주년 맞아 민간 군사외교 펼쳐

지난 2013년 필리핀의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파병됐던 '아라우 부대' 전우들이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아 뜻 깊은 행사를 가졌다.

국방부는 28일 아라우전우회가 양국 수교 70주년 및 파병 5주년을 맞아 필리핀 현지 기념행사에 참석해, 6·25 전쟁 참전용사 위문활동과 장학금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라우는 필리핀 타갈로그어로 '태양'이라는 뜻으로, 2013년 11월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하이엔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필리핀 정부의 요청을 받고 1년 간 공공시설 복구와 종합의료지원활 등을 수행했다.

특히 아라우 부대의 파병은 국군 파병 역사상 유엔이 아닌 재해당사자국의 요청을 받아들여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파견된 첫 사례로, 6·25 전쟁 당시 유엔군의 일원으로 참전한 필리핀에 대한 보은(報恩) 파병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필리핀 또한 아라우 부대원들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고, 이들을 초청했다. 필리핀 레이테주(州) 정부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레이테 주지사, 필리핀군 8사단장, 지역 경찰사령관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아라우전우회장 이철원 대령과 아라우전우회원, 국제안보교류협회 김봉환 예비역 준장, 부산좋은강안병원(병원장 서우영)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를 레이테 주지사는 "우리가 태풍 피해로 슬픔에 잠겨있었을 때, 대한민국 아라우부대의 재해복구활동으로 용기와 희망을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10년, 100년이 지나도 영원히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라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전우회 대표로 참석한 이 대령은 "아라우부대는 해체되어 역사가 되었지만, 지속적으로 필리핀 국민들에게 꿈과 희망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우리가 남긴 아라우 중장비 직업학교, 아라우 한국어교실 등 양국 간의 우호를 다질 수 있는 다양한 지속사업들을 아라우전우회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라우전우회는 태풍 피해 당시 복구한 13개 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장학금을 전달하고, 파병기간 동안 부대가 지원했던 6·25전쟁 참전용사를 방문해 국가보훈처 제작 참전기념 메달과 위로금을 전달하는 등 활발한 공공외교 활동을 펼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