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사령부, 미해병대 사령관 초청해 감사의 마음 전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해병대사령부, 미해병대 사령관 초청해 감사의 마음 전해

최종수정 : 2019-03-28 14:25:28

미 해병대사령관 로버트 B. 넬러 대장 왼쪽 이 28일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해 전진구 해병대사령관 중장 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해병대사형부
▲ 미 해병대사령관 로버트 B. 넬러 대장(왼쪽)이 28일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해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중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해병대사형부

해병대사령부는 28일 경기도 화성시 해병대사령부에서 미 해병대사령관 로버트 B. 넬러(Robert B. Neller) 대장의 공식 방문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이임을 앞둔 넬러 사령관이 재임기간 중 한국 해병대에 보내준 적극적인 협력과 각별한 애정에 사의를 표하고, 양국 해병대의 동맹을 공고히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넬러 사령관은 한국 해병대사령부 방문에 앞서 합동참모본부에서 정부포상 서훈식을 갖고 박한기 합참의장으로부터 보국훈장을 수여받았다.

미 해병대사령관이 보국훈장 최고 등급인 통일장을 수여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부와 군은 한미 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유지, 한국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넬러 사령관의 공로를 인정한 것이다.

지난 2015년 9월 미 해병대사령관으로 임명된 넬러 사령관은 재임기간 동안 한미 해병대의 국내·외 연합훈련 기회를 확대했다.

그는 한미 해병대간 정례협의체를 활성화해 변화하는 안보환경 속에서도 한미동맹의 상징인 한미 해병대의 연합작전태세를 더욱 공고하게 유지했다.

또한 양국 해병대의 긴밀한 공조체계 속에서 전시 작전권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한 추진기반 구축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해병대사령부 방문행사는 의장행사, 한국이름 작명식, 넬러 사령관의 전투리더십(Combat Leadership)강의, 오찬 순으로 진행됐다.

해병대사령부는 한국 해병대의 창설 70주년을 맞아 '한·미 해병대가 더 큰 미래로 함께 나가자'는 의미를 담아, 넬러 사령관에게 '내일로(來日路)'라는 이름이 새겨진 빨간명찰과 도장, 전통족자를 선물했다.

넬러 사령관은 "오늘 보국훈장과 한국 이름을 받은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현재 한·미 해병대는 그 어느 때보다 강하고 굳건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욱 공고한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넬러 사령관의 관심과 협력 속에서 한·미 해병대는 더욱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구축했고, 한국 해병대는 한층 더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내일로 사령관'을 영원한 해병으로 기억하겠다. 그간 함께한 시간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