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0세+포럼]김동엽 상무 "싱글족 증가세, 연금으로 은퇴 준비해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100세+포럼]김동엽 상무 "싱글족 증가세, 연금으로 은퇴 준비해야"

최종수정 : 2019-03-28 13:30:18

김동엽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상무.
▲ 김동엽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상무.

김동엽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상무는 "노년층 1인 가구 증가함에 따라 연금저축, 연금보험 등으로 은퇴 준비와 재테크를 해야한다"며 싱글족의 은퇴자금 대비 재테크 방안을 소개했다.

김 상무는 '화려한 싱글, 돌아온 싱글, 언젠간 싱글'이란 주제로 싱글족의 은퇴 준비와 재테크에 대해 강연했다.

그는 "은퇴 후 소득은 없어지지만 질병이나 사고 등 우발 부채가 증가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은퇴 준비와 재테크를 잘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상무의 강연에 따르면 2020년부터 우리나라 인구의 30% 이상이 1인 가구가 된다. 결혼 적령기도 높아지고 비혼을 추구하는 사람도 느는 추세다.

노년층 싱글 가구도 증가세다. 현재 1인 가구 중 고령층의 비중이 34%로 가장 높다. 2035년이면 60대가 1인 가구의 50% 이상을 차지하게 된다. 황혼 이혼 비중도 전체 이혼의 약 30%를 차지할 전망이다. 분할연금 수령자 수가 2004년부터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려 2017년 말 2만 5000명을 넘어섰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배우자 사망 후의 독거 노인 인구까지 더해진다.

김 상무는 "소득 공백 기간, 부부 연금 생활 기간, 독거 생활 기간 동안 연금을 어떻게 받을 수 있을 것인지 고려해서 연금저축이나 보험 등 금융상품에 가입해야 한다"고 했다.

김 상무는 "은퇴 후 독거 생활 기간 동안 종신보험연금, 주택연금, 본인의 공적연금과 배우자유족연금을 적절히 수령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상무는 "기존에 연금저축, 연금보험 등 금융상품에 미리 가입해야 하며 월 지급식 펀드, 주택연금 등을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