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0세+ 포럼]축사/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은퇴설계, 선택 아닌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9 100세+ 포럼]축사/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은퇴설계, 선택 아닌 필수"

최종수정 : 2019-03-28 13:19:58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28일 메트로미디어가 주최한 2019 메트로 100세 플러스 포럼 에서 축사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son
▲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28일 메트로미디어가 주최한 '2019 메트로 100세 플러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son@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은 28일 "대한민국 국민 모두 '장수 리스크'에서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라며 "오래 사는 것이 축복이 되기 위해선 재테크가 필수"라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19 메트로 100세 플러스 포럼'에서 "국내외 경제는 올해도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민 위원장은 먼저 우리나라 경제 실정을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저성장 터널이 길어지면서 경제가 좀처럼 활기를 되찾지 못하고 있다"며 "기대수명은 늘고 있지만, 자산 불리기는 쉽지 않은 시대"라고 지적했다. 어두운 경제 전망을 앞두고 '100세 시대' 재테크 전략은 모두의 관심사로 떠올랐다는 게 민 위원장 설명이다.

민 위원장은 "부족한 삶에서 벗어나 편안한 노후를 맞이하기 위해 재테크 전략은 미래를 앞둔 세대의 과제"라며 "자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어떻게 불리느냐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은퇴 설계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이다.

민 위원장은 "60대가 이젠 과거의 40대와 같은 정도이기 때문에 은퇴 후 30~40년은 더 일해야 하는 시대"라면서도 "인플레이션 등 문제를 국가가 막지 못하면 절망적 상태에 빠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노인을 위한 양질의 주택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부산시가 추진한 '빈집' 활용 제도를 소개했다. 부산은 현재 고령화로 인한 빈집 1만4000가구를 매입해 '청년 공유주택'으로 바꿨다. 청년층에게 저렴한 보증금과 월세로 가구를 제공 중이다.

민 위원장은 고령화 속도를 고려해 빈집이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그러면서 "(노인층을 위해) 어떤 안정적인 의료제도를 공급할 것인가, 재테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일자리와 여가 시간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등 100세 시대 전략을 모색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재테크는 생활 경제에서 가장 필요한 부분"이라고 제언했다.

민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이번 포럼을 통해 은퇴 준비는 물론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관리 분야 전문가가 제시하는 재테크 전략을 만나보시길 기원한다"며 "노인이 행복한 나라를 다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