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연임 실패] 대한항공의 앞날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양호 연임 실패] 대한항공의 앞날은?

최종수정 : 2019-03-27 13:19:54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0년 만에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었다. 주주 반대로 대기업 총수의 사내이사 연임이 불발된 첫 사례다. 조 회장이 물러나면서 대한항공의 향 후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제5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안은 부결됐다. 이날 주총 참석률은 의결권 있는 주식수 기준 74.8%를 기록했다.

조 회장 사내이사 연임 반대에는 35.9%의 표가 몰렸다. 대한항공은 정관에 따라 이사 선임과 해임을 특별 결의사안으로 분류하고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 조 회장 사내이사 선임에 찬성한 표는 64.1%에 그쳤다.

이로써 1999년 대한항공 대표이사에 선임돼 20년간 회사를 이끌어왔던 조 회장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이 안건으로 올라왔다.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총회 의장인 우기홍 대표이사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박탈이 결정된 사내이사 연임의 건 부결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총회 의장인 우기홍 대표이사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박탈이 결정된 사내이사 연임의 건 부결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주주총회 진행 과정에서 약간의 충돌도 있었다. 대한항공 주주 대리인으로 주주총회에 참석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대한 발언을 하자 이에 반대하는 주주들이 삿대질을 하며 항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주주총회가 마무리된 뒤 기자들 앞에서 모습을 드러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또 다른 꼼수를 위한 결과가 아니기를 바란다"며 "이번 결과를 핑계 삼아 내부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으로 이어지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사내이사 재선임안 부결에는 전날 국민연금의 반대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26일 4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을 반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주식 11.56%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국민연금의 반대의견에 해외기관, 소액주주가 동조하면서 조 회장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앞으로 대한항공 이사회 멤버 참여가 불가능하다. 다만 대한항공 최대주주인 한진칼에 지배력을 행사하고 있는 만큼 회장 직함은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이 물러나면서 대한항공은 조원태 대표이사 사장과 우기홍 대표이사 부사장 2인 체제가 될 전망이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실패에 따라 아들인 조원태 사장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주주총회에서 이뤄진 결과에 따른 향후 계획을 추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