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연임 실패] 박창진 "또 다른 꼼수가 아니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조양호 연임 실패] 박창진 "또 다른 꼼수가 아니길"

최종수정 : 2019-03-27 13:17:10

대한항공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 앞에 모습을 나타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오른쪽 두번째 정연우 기자
▲ 대한항공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 앞에 모습을 나타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오른쪽 두번째)/정연우 기자

조양호 대한항공 대표이사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했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대한항공 정관은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 5층 강당에서 27일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을 안건으로 올렸다.

조 회장은 1999년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지 20년 만에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게 됐다.

대한항공 주식 지분은 조 회장과 한진칼(29.96%) 등 특수관계인이 33.35%를 보유하고 있다.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지분 보유율이 11.56%, 외국인 등 기타 주주 55.09%다. 기타 주주에는 기관과 개인 소액주주 등이 포함돼 있다.

이날 기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또 다른 꼼수를 위한 결과가 아니기를 바란다"며 "이번 결과를 핑계 삼아 내부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으로 이어지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