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결제④] 10만원권 자기앞수표, 5만원권에 밀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급결제④] 10만원권 자기앞수표, 5만원권에 밀렸다

최종수정 : 2019-03-26 15:43:45

일평균 자기앞수표 이용규모. 한국은행
▲ 일평균 자기앞수표 이용규모. /한국은행

1948년 처음 도입된 10만원권 자기앞수표가 5만원권에 밀려 지급수단으로서의 역할이 크게 축소됐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소액결제 지급수단(자기앞수표, 약속어음 등) 중 자기앞수표의 사용 비중은 건수 기준 14.4%, 금액 기준 7.8%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해 비중을 보면 건수 기준 0.6%, 금액 기준 2.1%로 대폭 하락했다.

특히 자기앞수표 이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였던 10만원권 정액권 자기앞수표 사용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자기앞수표는 정액권 자기앞수표(10만원권, 50만원권, 100만원권) 3종과 비(非)정액권 자기앞수표가 있다.

지난해 자기앞수표의 하루 평균 결제규모는 1조658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9% 감소했다. 이 중 비정액권(1조5060억원)이 13.3% 하락했고 정액권(1520억원)은 19.5% 줄었다. 이는 10만원권이 지난해 310억원으로 전년 대비 27.3% 감소한 영향이 컸다.

지급수단으로서 자기앞수표 이용이 크게 감소한 이유는 5만원권 사용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정액권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10만원권 자기앞수표의 경우 5만원권 발행 이전에는 이용건수 감소가 두드러지지 않았다. 그러나 2009년 6월 5만원권 발행 이후 10만원 자기앞수표는 매년 20%가량 이용건수가 줄고 있었다.

한은 관계자는 "10만원권 자기앞수표가 5만원권 발행 이전에는 고액 현금대용수단으로 널리 활용됐으나 5만원권 발행 이후에는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5만원권에 의한 대체 및 전자방식 지급수단 사용 확산 등으로 감소세가 지속돼 수년 내에 사용규모가 미미해질 것"이라고 했다.

향후 자기앞수표 이용은 전자방식 지급수단 발달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다만 비정액권은 고액거래를 하는 기업이 주로 활용하고 있는 데다 상거래 관습 등으로 수요가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어 상대적으로 감소 속도가 더딜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