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급결제②] 고령층, 간편결제 등 모바일 서비스서 소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급결제②] 고령층, 간편결제 등 모바일 서비스서 소외

최종수정 : 2019-03-26 15:42:59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경험 비율. 한국은행
▲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경험 비율. /한국은행

계좌이체 등 모바일 금융서비스가 2030세대는 물론 4050세대까지고 확산되고 있으나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여전히 이용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결제 등 모바일 지급서비스에서는 고령층 소외 현상이 더욱 심각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8년 지급결제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개월 내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경험이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63.5%로 2017년(48.3%) 대비 15.2%포인트 증가했다.

한은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2597명을 대상으로 '2018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 행태 조사'를 실시했다. 모바일 금융서비스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제공되는 각종 금융서비스를 말한다.

이용경험 비율을 서비스별로 보면 모바일뱅킹은 57.9%, 모바일 지급서비스는 44.9%로 전년 대비 각각 11.9%포인트, 18.8%포인트 증가했다.

모바일 뱅킹은 모바일 기기를 통해 잔액조회, 계좌이체, 현금인출 등을 이용하는 서비스를, 모바일 지급서비스는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오프라인 및 온라인 상점에서 상품구매대금을 지급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이용하게 된 주된 계기로는 가격 할인, 포인트 적립 등 각종 경제적 혜택이 꼽혔다. 모바일 지급서비스 중에서는 간편결제 이용경험 비율(29.6%)이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금융의 모바일화가 가속화됐지만 60대 이상 고령층의 이용률은 10% 내외에 그쳤다. 모바일 뱅킹의 20대와 30대의 사용 비율은 각각 79.6%, 89.3%였다. 40대는 76.9%에 달했다. 반면 50대의 경우 51.8%였고 60대 이상은 13.1%에 불과했다.

모바일 지급서비스를 보면 연령별 격차는 더욱 심각했다. 20대와 30대의 80.8%, 78.2%가 모바일 지급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50대는 26.2%, 60대는 6.7%만이 이용 경험이 있었다.

한은 관계자는 "모바일 금융서비스가 청년층은 물론 중·장년층까지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나 고령층에서는 여전히 이용이 저조했다"며 "이에 따라 금융서비스의 모바일화 진전으로 고령층의 금융서비스 접근성이 제한될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