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청와대 사랑채 '한국관광전시관' 재개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관광공사, 청와대 사랑채 '한국관광전시관' 재개관

최종수정 : 2019-03-26 14:03:20

청와대 사랑채. 한국관광공사
▲ 청와대 사랑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청와대 사랑채 '한국관광전시관' 재개관

한국관광공사는 27일 오후 4시에 청와대 사랑채 1층 '한국관광전시관'의 새 단장을 알리는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공사는 노후화된 전시 시설을 개선하고 최신 관광 정보와 전시 트렌드를 반영해 내외국인 대상 한국관광 홍보 효과를 제고하고자 지난해 9월부터 한국관광전시관의 리모델링을 진행해 왔다.

새롭게 문을 연 한국관광전시관은 청와대의 건축, 생활, 예술 등 관광지로서의 청와대에 대한 이해를 돕고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를 살펴보는 '청와대로 떠나는 여행' 구역과 대한민국 구석구석 대표관광지를 소개하는 '아름다운 한국으로의 여행' 코너로 구성됐다.

이번 전시관 리모델링시 가장 역점을 둔 부분은 장애인, 어린이, 노년층 등 사회적 약자들의 전시 관람을 배려한 공간 디자인 및 구성이다. 사랑채 방문객의 절반 이상이 어린이, 청소년층과 50대 이상이며, 장애인 관람객들의 방문도 많은 편이기 때문이다.

공사는 출입구에 시각장애인용 음성안내 촉지도를 신규 설치했으며, 전시관 내외부에 휠체어 및 유모차 사용자를 고려해 공간을 구성했다. 향후 점자 및 큰글씨 리플릿 제작 등을 통해 취약계층의 여행편의를 위한 콘텐츠 확충에 더욱 힘써 나갈 예정이다.

또한 연간 십만 명 이상의 외국인이 청와대 사랑채를 찾는 점을 고려해 외국인들이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콘텐츠를 확충했다. 중국 및 일본인 관광객들의 호응을 받는 '역대 대통령' 콘텐츠를 1층에 배치했고 외국 정상으로부터 받은 선물들과 함께 전시했다.

공사는 방한 외국인들이 여행자 관점에서 직접 사진기에 담은 생생한 한국관광의 사진앨범과 청와대 본관, 한류 드라마 촬영지, DMZ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본인의 이메일 계정 및 휴대폰문자로 전송해주는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아울러 뉴미디어시대에 걸맞는 콘텐츠들도 엿볼 수 있다. 공사는 미국 대통령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김정숙 여사의 청와대 회동 시 소개된 불로문(不老門)을 전시관 내 화강암으로 제작, 설치해 방문객들의 포토 스팟으로 제공한다. 또, 공사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제공해준 사진들은 아름다운 '한국관광 이미지 월'로 구현했으며, 전시관 출구에는 사랑채 방문을 기념하는 '방문 인증샷' 포토존을 마련했다.

청와대 사랑채 운영을 담당하는 김경주 한국관광공사 운영지원팀장은 "개관식을 통해 청와대 사랑채가 다양한 연령과 계층의 관람객들에게 활짝 열린 공간임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