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3만원대 병 전용 휴대폰 요금제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4월부터 3만원대 병 전용 휴대폰 요금제 실시

최종수정 : 2019-03-26 14:03:23

4월부터 3만원대 병 전용 휴대폰 요금제 실시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월 3만원대의 현역 병 전용 통신 요금제를 도입한다.

국방부는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이 모든 병사들로 확대되는 오는 4월 1일에 맞춰 '현역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신사들이 신고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방부와 과기정통부 각 통신사는 지난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다음달 부터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신사들이 출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현역 병들은 현재의 고가 요금제가 아닌, 저렴한 요금(3만원대)으로 음성·데이터를 무제한(기본제공량 소진 후 속도제어)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현역 병이 입대 전에 사용했던 본인의 휴대전화를 그대로 이용할 경우 25% 선택 약정할인을 통해 2만원대 통신요금도 가능해지고, 9개 알뜰폰 사업자들도 9900원부터 시작하는 보다 저렴한 통신 서비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역 병 전용 요금제 이동통신 3사 요금제. 자료 국방부 제공
▲ 현역 병 전용 요금제 이동통신 3사 요금제. 자료=국방부 제공

병 전용 요금제는 다음달1일부터 통신사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에서 현역 병 신분 증명이 가능한 입영통지서, 입영사실확인서, 병적증명서를 제출하면 가입할 수 있다.

국방부는 병 전용 요금제가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현역 장병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고, 사회와의 소통 확대와 자기개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정부와 통신사는 현역 병들이 병 전용 요금제를 통해 보다 편리하게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부대 내 통신 음영지역 해소와 인증절차 간소화 등을 위해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