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의미심장한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광고',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초점] 의미심장한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광고', 왜?

최종수정 : 2019-03-25 15:59:58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관련 광고물 부산시
▲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관련 광고물/부산시

"국민 여러분 막아주십시오! 김해신공항은 잘못된 정치적 결정입니다."

부산시가 부산일보와 국제신문을 비롯한 일부 매체 25일자 신문에 실은 광고 포스터 문구다. 부산시는 "국민은 안전한 공항을 원한다"며 김해신공항 관련 광고를 냈다.

해당 광고물은 산악지형에 비행기가 운항하는 장면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공항이나 비행기 운항 광고가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나오는 것과 다르다. 일부에서는 마치 비행기가 산악지형을 아슬아슬하게 곡예비행하는 장면을 연출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비행기의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 같은 배경을 사용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부산시는 이 광고에서 김해신공항이 확장되면 ▲고정 장애물-짧은 활주로 이·착륙 ▲소음직접 피해 약 2만 가구 ▲평강천 인근 철새 서식지 환경 급변 ▲활주로 6조7000억원 및 장애물 제거 2조원 세금 낭비 ▲소음에 따른 24시간 공항 운영 불가능 ▲김해 주변 개발 및 도시화 불가능을 예로 들며 김해신공항을 반대했다.

부산시 공항기획과 관계자는 2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작년 10월1일 구성된 검증단이 검증한 결과가 (광고를 통해 언급한) 그 내용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 문제점을 언론을 통해 홍보했다. (또) 검증을 통해 발생한 문제점들은 다음달 1일 국토교통부에 보고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역시 지난 22일 한 매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김해신공항 사업은 제2의 4대강 사업"이라며 "잘못된 정책은 하루라도 빨리 바로 잡아야 한다. 이미 몇 차례 전문가 검증을 통해 안전과 소음, 확장성, 군 공항의 한계, 환경훼손 등 해결 불가능한 문제점들로 애초부터 불가능한 정책이었다"고 김해신공항의 문제점을 알렸다.

부산시가 김해신공항 반대 목소리를 최근 대대적으로 높이자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이 가운데에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대표 때 언급한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기 위함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온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은 작년 취임한 오 시장을 비롯해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도 언급한 내용이다.

김해신공항은 동남권 신공항 문제의 핵심으로 꼽힌다. 그래선지 노무현 정부를 시작해 현 정부까지 동남권 신공항 문제에 현미경을 들이밀었으나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못했다. 현재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정부가 2016년 6월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통해 '기존 김해공항 확장'이 최적의 대안이라는 결론을 내린 게 마지막이다.

즉 현재 정부여당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으로 전 정권 때 결론 내려진 김해신공항을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이란 분석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최 후보자는 김해신공항 건설 입장과 관련해 "김해신공항 건설을 계획대로 추진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표명했으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지난 24일 서면답변서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검증결과가 발표되면 면밀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이전 입장과 궤를 달리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확정·고시하고 오는 2026년까지 공항 건설을 마칠 계획이다.

그래선지 야당에서는 부산시의 김해신공항 반대 목소리에 우려를 표했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2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부산 주요 언론뿐 아니라 일부 주요 언론을 보면 김해신공항 반대를 골자로 한 부산시 광고물이 눈에 띈다. 이런 광고물은 동남권 신공항이 김해신공항이 됐든, 가덕도가 됐든 국민들에게 공포감을 심어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또) 부산시가 대대적으로 김해신공항 반대에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탈한 PK(부산·경남) 민심을 우회적으로 달래는 것 아닌가 싶다. 가덕도 신공항을 만들 때 발생할 문제점도 없지 않을 것이다. 가덕도 신공항이 만들어지면 경남에는 2곳의 국제공항(김해·가덕도)이 생기게 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3월 3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을 25일 발표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 대비 2.2%p 오른 47.1%, 부정평가는 2.5%p 내린 47.2%다. 세부 계층별로는 PK 민심이 하락했고, TK(대구·경북) 민심은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