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독일관광청,'2019 독일 바우하우스 100주년'관광 테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 트래블] 독일관광청,'2019 독일 바우하우스 100주년'관광 테마 잡아

최종수정 : 2019-03-25 05:00:00

독일관광청의 낸시최 소장 왼쪽 두번째 이 바우하우스100주년 기념행사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이민희기자
▲ 독일관광청의 낸시최 소장(왼쪽 두번째)이 바우하우스100주년 기념행사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이민희기자

독일관광청이 '2019 독일 바우하우스 100주년' 행사를 가졌다. 24일 독일관광청에 따르면 바우하우스는 1919년 건축가 발터 그로피우스가 설립한 조형학교로, 1933년까지 짧게 유지됐음에도 불구하고, 양식과 이념은 현재까지 전 세계 관련 분야에 영향을 주고 있다.

올해는 바우하우스 100주년 기념의 해로 4월1~7일까지 바이마르의 바우하우스 박물관에서 열리는 전시회, 9월8일 오픈하는 데싸우 바우하우스 박물관, 9월 6일부터 2020년 1월 27일까지 열리는 베를린 갤러리 등 다양한 행사가 곳곳에서 진행된다. 이외에도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마인츠, 슈트트가르트, 뮌스터, 드레스덴과 콧부스 등 도시에서 '바우하우스와 모더니즘'에 관한 이벤트들도 열릴 예정이다.

독일관광청은 디지털 프로젝트로 웹 사이트에서 독일어, 영어와 프랑스어로 바우하우스 기념일 키워드를 제공하고 있다. 또 바우하우스 유산인 디자인, 건축, 예술과 공예를 다방면으로 애니매이션에서도 만날 수 있다. VR프로젝터인, 발터 그루피우스의 디렉토어렌찜머스 디지털 가옥은 바우하우스를 생생하게 체험하는 기회가 된다. 비디오, 블로그와 소셜미디어 채널의 해시태그 #CelebratingBauhaus로도 여정을 경험할 수 있다.

독일관광청 이정현 과장은 "국제관광데이터협회(IPK)에 따르면 독일은 유럽 문화 여행지 1위로 선정돼 약 20만명 이상 유럽 여행객이 독일을 방문했다"며 "바우하우스 설립 기념일은 독일이 문화적 유럽 여행지로 메이킹하는데 아주 적합한 관광 테마"라며 바우하우스 운동의 살아있는 정신을 전했다.

한편,독일 루프트한자항공 알레한드로 아리아스 한국지사장은 "독일 바우하우스 100주년을 축하하며 바우하우스 도시들을 루프트한자항공과 연계해 찾아 갈 수 있다"며 자사 프리미엄 이코너미 클래스와 A350 신기종의 한국 투입 소식을 전했다. 한국 취항 35주년인 루프트한자독일항공은 프랑크푸르트 및 뮌헨을 주7회 매일 오가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