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 "GTX 조기 확충해 수도권 출퇴근시간 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 "GTX 조기 확충해 수도권 출퇴근시간 줄일것"

최종수정 : 2019-03-21 15:12:15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수도권 교통대책에 대해 출퇴근 시간은 반으로, 교통비 부담은 30% 낮춰나가겠다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인천 남도구을) 의원이 21일 최 후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급행버스를 조기 확충해 수도권 출근 시간을 45분대로 단축하겠다"고 했다.

최 후보자는 "GTX A·B·C노선, 신분당선(광교∼호매실 등), 신안산선 등 주요사업 중 착공된 사업은 신속히 건설하고 착공 전 사업은 조기에 착수하도록 할 것"이라며 "광역철도를 급행화하고 주요 간선도로축을 복층화해 교통 용량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광역버스에 대해서는 "광역 BRT(간선급행버스)와 급행철도를 주간선으로, 광역 M버스를 보조간선으로 배치, 환승·연계를 강화해 효율적인 광역 대중교통체제를 확립할 것"이라며 "우선 대용량 차량을 활용한 Super-BRT 기준을 마련하고 기존 BRT 노선(청라∼강서)을 S-BRT로 고급화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최 후보자는 "M버스 운영범위를 기존 수도권에서 타 대도시권으로 확대하고 올해 10개의 노선을 신설하겠다"며 "광역버스 노선 효율화 계획을 올해 수립·시행하고 인·면허권의 국가일원화를 2020년까지 추진, 안정적 운행을 위한 준공영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광역알뜰카드(대중교통 마일리지 카드)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교통비 절감효과가 큰 대중교통 환승할인제도를 수도권에서 대도시권으로 확산할 것"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윤관석 의원은 "하루에 2시간가량을 출퇴근 시간으로 쓰며 많은 국민들이 만성적 교통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라며 "최 후보자가 교통난 해소를 위해 GTX 노선을 조기 착수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