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미 기자의 '와이, 와인(Why, wine)']<21>봄날 女心 저격 로제와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안상미 기자의 '와이, 와인(Why, wine)']<21>봄날 女心 저격 로제와인

최종수정 : 2019-03-21 15:04:23

 안상미 기자
▲ /안상미 기자

로제와인의 매력은 다양함에서 나온다. 어느 와인도 같은 색이 없다. 양파 껍질부터 봄날 벚꽃 처럼 밝은 핑크에서 진한 자홍색까지 모두 가능하다.

로제와인은 레드와인의 포도 품종으로 만든다. 붉은색 껍질의 색이 와인에 스며든 것이라고 보면 된다. 포도즙이 껍질과 접촉하는 시간은 물론 포도품종 자체의 색, 와인메이커 등 다양한 요인들에 따라 색의 농도가 달라지게 된다.

프랑스 최초의 여성 마스터 오브 와인(MW)인 이자벨 르쥬롱은 "로제를 생산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의도'"라며 "로제를 위해 특별히 의도한 포도로 만들어야 최고의 로제 와인이 만들어진다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왼쪽부터 샴페인 바론 드 로칠드 로제 NV, 디코이 로제, 페투라, 몬테스 슈럽 로제
▲ (왼쪽부터)샴페인 바론 드 로칠드 로제 NV, 디코이 로제, 페투라, 몬테스 슈럽 로제

샹파뉴 바롱 드 로칠드의 로제 샴페인 '샴페인 바론 드 로칠드 로제 NV'는 샤도네이와 피노누아 품종으로 만든다. 프랑스 샹파뉴 지역에서 최고로 꼽히는 프리미에 크뤼(1등급)와 그랑 크뤼(특등급) 지역에서 생산된 포도만 가지고 만든다. 연어색 핑크빛으로 섬세한 기포는 실 줄기처럼 지속된다. 섬세하면서 우아하다. 봄날 장미 꽃잎 향과 함께 산딸기, 레몬 등의 향이 복합적이다. 신선하지만 실크 처럼 입안에서 녹는 느낌으로 구조감도 풍부하다. 식전주로도 좋으며, 스시, 사시미, 붉은 참치와의 궁합도 훌륭하다.

'디코이 로제'는 시라와 피노누아를 섞어 만든다. 드라이한 스타일을 살리기 위해 과실의 당도가 높아지기 전에 수확을 진행한다. 딸기와 수박의 향이 신선하게 느껴지며, 입안을 상쾌하게 만들어줘 음식과 함께 즐기기 좋다. 야외 피크닉 테이블에 오를 그릴 고기는 물론 샐러드, 스프링 롤과도 모두 어울린다.

마레농의 '페투라'는 깊은 연어색이다. 시라와 그르나슈 품종을 섞었다. 딸기 등 베리류의 향과 함께 약간의 향신료 아로마가 잘 어우러진다. 신선하지만 부드러운 스타일의 로제 와인이다. 대부분의 음식과 잘 어울리지만 특히 허브 샐러드나 치킨, 그라탕 등과 먹으면 맛있다.

'몬테스 슈럽 로제'는 시라 품종만으로 만든 국민와인 몬테스의 로제다. 시라를 칠레에 처음 도입한 몬테스는 로제 와인도 시라로 만들었다. 칠레 콜차구아 밸리에 위치해 태평양에서 18㎞ 떨어진 포도밭에서 재배된 시라는 해풍의 영향으로 서서히 포도가 성장한다. 그 결과 로제 와인에 적합한 퍼플·레드빛과 좋은 산미, 신선한 과실미와 훌륭한 구조를 갖추게 됐다.

슈럽 로제는 매력적인 체리 핑크빛이다. 시라품종의특징인 양념류가 약간 가미된 붉은 과실의 풍미가 기분 좋게 뿜어져 나오며, 딸기와 장미, 오렌지 껍질 등의 향을 선사한다. 연어, 참치는 물론 파스타, 피자와도 잘 어울린다. 슈럽은 아기 천사를 말한다.

2019 벚꽃 와인
▲ 2019 벚꽃 와인

봄에만 만나볼 수 있는 '벚꽃 와인'도 있다.

벚꽃 와인은 화이트 품종인 코슈와 레드 포도 품종인 머스캣 베일리 에이를 섞어 만든 로제에 식용 벚꽃을 띄웠다. 달달한 스위트 로제 와인이다. 벚꽃이 피는 3~4월에만 한정으로 만들어져 판매된다. 알코올 도수가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고, 김밥, 초밥, 샌드위치 등 피크닉 음식과 궁합이 좋다.

, 자료도움=나라셀라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