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도 항복 선언…생산량 5% 감축 계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마이크론도 항복 선언…생산량 5% 감축 계획

최종수정 : 2019-03-21 15:01:26

미국 마이크론. 마이크론
▲ 미국 마이크론. /마이크론

메모리 반도체 위기가 예상보다 심화되는 가운데, 미국 마이크론도 생산량을 줄이며 몸사리기에 나섰다.

21일 현지 매체와 업계 등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올해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량을 5% 줄일 예정이다.

앞서 마이크론은 올해 투자금액도 5억달러 가량 줄이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미국 회계연도 2분기 기준 매출이 전분기 대비 21% 급감했다고 발표하면서다.

마이크론이 생산량을 줄이기로 결정한 이유는 수요 감소에 따른 실적 악화 대책으로 풀이된다.

구글과 AWS 등 클라우드 업체들이 재고 소진으로 구매를 줄이면서, 지난해 4분기 이후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DDR4 8G 제품의 경우 8달러대에서 5달러대로 절반 가까이 저렴해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