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심경고백, 버닝썬 사태 후 최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승리 심경고백, 버닝썬 사태 후 최초

최종수정 : 2019-03-20 20:31:03

승리 심경고백 사진 MBN
▲ 승리 심경고백 (사진=MBN)

승리 심경 고백이 주목받고 있다.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클럽 '버닝썬' 사태 이후 처음 심경 고백에 나섰다.

시사저널은 승리의 법률대리인 손병호 변호사를 통해 승리와 직접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각종 게이트' 이후 승리가 언론을 통해 사건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고백한 것은 최초다.

첫 심경 고백이 담긴 이 인터뷰에서 승리는 "지금 이 모든 사건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들로부터 시작된 거 아니냐. '경찰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거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라며 심경을 고백했다.

승리는 심경 고백에서 "사실 지금은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다.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들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솔직히 국민들께 죄송해서라도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반론할 수 없는 위치에 있지 않냐"라며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승리는 심경 고백에서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하면,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지난 14일 시사저널은 승리가 2014년 8월경 김 모 대표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및 원정 도박 의혹 정황을 보도했다.

이에 승리는 "(김 대표는) 그냥 사기꾼"이라며,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 보낸 건 다 허풍, 거짓, 자랑질하려고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한 것이다. 호텔에 확인해보면 나온다"고 반박했다.

승리 측 변호사는 "(승리는) 김 대표 측에 투자한 20억원의 돈을 돌려받기 위해 2년 가까이 끌려다닌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승리가 지난 2015년 12월 가수 신 모씨에게 사기당해 검찰에 고소한 사건과 관계가 있다"며 "신 씨는 김 대표와 같은 편이다. 이들은 부동산 투자 명목으로 승리에게 20억 원을 받은 뒤 잠적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승리가 일주일 만에 고소를 취하한 이유는 김 대표가 승리에게 성매매를 알선하는 듯한 카카오톡을 보여주며 협박해 취하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도 펼쳤다.

승리 측 변호사는 추가로 "김 대표가 승리에게 '니켈사업을 위해 인도네시아 왕을 만나러 간다'면서 아내나 여자친구인 것처럼 동행할 여성을 소개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다. 실제 승리와 둘이서만 인도네시아에 갔다"고 설명했다.

경찰의 집중 조사를 받고 있는 승리는 오는 25일 육군 현역 입대가 예정됐으나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입영 연기를 신청했다. 현재 병무청은 승리의 입영을 연기하기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